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장제원, 권성동에 "집권여당 대표, 막중한 자리…말씀 너무 거칠다"(종합)

송고시간2022-07-18 08:44

댓글

尹 '강릉지인' 사적채용 논란 관련 '브라더' 직격하며 공개 경고장

"어떤 압력도 받은 적 없다…능력 등 고려해 직급 부여" 사적채용 논란 불식

화해 회동 사흘만에 원조 윤핵관 정면 재충돌 파장 예상

오찬 회동 마친 '불화설' 윤핵관 권성동·장제원
오찬 회동 마친 '불화설' 윤핵관 권성동·장제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왼쪽)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한 뒤 나서고 있다. 2022.7.1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18일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을 둘러싸고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최근 한 일련의 발언과 관련, "권 대행은 이제 집권여당의 대표로서 엄중하고 막중한 책임을 감당해야 하는 자리에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권 대행의 대통령실 인사와 관련한 발언에 대해 당시 인사책임자였던 제가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의 이날 발언은 사적 채용 논란이 제기된 윤 대통령의 강릉 지인 우모씨의 아들 우모 대통령실 사회수석실 행정요원과 관련, 권 대행이 자신이 추천한 인사라면서 '장 의원에게 압력을 행사했는데 7급 대신 9급이 됐다'는 취지로 언급한데 대해 정면 반박하고 당시 채용 상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일차적으로는 우씨 채용이 능력과 선거 공헌도, 이력 등에 따라 적법한 절차로 이뤄졌다는 점을 들어 사적 채용 논란의 불을 끄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그러나 장 의원이 발언의 당사자인 권 대행을 직격, 공개적으로 '경고장'을 날린 셈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지난 15일 오찬 회동을 통해 관계 회복에 나서는 듯했던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두 사람이 다시 사흘 만에 정면충돌한 모양새가 연출된 것이다.

장 의원은 "우선 권성동 대행께 부탁 드린다. 말씀이 무척 거칠다"며 "아무리 해명이 옳다고 하더라도 '압력을 넣었다',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냐, 강릉 촌놈이' 등등의 거친 표현은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말의 내용 뿐만 아니라 태도를 본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이어 "사회수석실에 임용된 우씨와 관련한 말씀 올린다"고 채용 과정을 설명했다.

식당 도착한 장제원
식당 도착한 장제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15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의 오찬을 위해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7.1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그는 "저는 권성동 대표로부터 어떤 압력도 받은 적이 없다. 추천을 받았을 뿐"이라며 "대통령실을 1달 남짓 만에 새로 꾸려야 하는 당선인 비서실장 입장에서는 국민캠프 행정실, 당 사무처,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인수위 행정실 그리고 인사혁신처로부터 다양한 추천을 받아 인선을 할 수 밖에 없는 현실적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경로로 추천받은 인사 대상자들을 공무원 출신 그룹과 정당 출신 그룹, 그리고 국회 출신 그룹과 캠프 출신 그룹 등으로 적절히 배분해 인선 기준을 만들었다"며 "저는 이력서와 자기소개서가 첨부된 자료들을 누구의 추천인지 알 수 없도록 해서 인사팀에 넘겼고, 인사팀에서 대상자의 세평과 능력, 선거 공헌도와 이력 등을 고려해 직급을 부여하고 발탁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권 대표가 7급을 부탁했으나 9급이 되었다는 것도 저는 기억에 없으며, 우씨 역시 업무능력과 이력, 선거공헌도 등을 고려해 직급을 부여받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많은 분들의 추천을 통해 대통령실이 꾸려졌다. 그럴 수 밖에 없었다"며 "그러나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으로서 추천자의 지위고하에 전혀 개의치 않았고, 저희 인사팀 또한 저를 믿고 소신껏 일했을 거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왼쪽)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왼쪽)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왼쪽)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한 뒤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앞서 권 대행은 지난 15일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씨 채용 논란과 관련, "내가 추천한 것"이라며 자신이 캠프 때 선발대에 우씨를 넣었다고 설명하면서 "나중에 보니 장제원한테 물어봤더니 대통령실에 안 넣었다. 그래서 내가 막 좀 넣어주라고 압력을 가했더니 (장 의원이) '자리 없다'고 하더니…나는 이번에 처음 알았다. 난 그래도 7급에 넣어줄 줄 알았는데 9급에 넣었더라고"라고 언급했다고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권 대행은 이 과정에서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며 "내가 미안하더라고.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냐, 강릉 촌놈이"의 언급도 했다.

두 사람은 호형호제할 정도로 가까운 사이로, 원조 '윤핵관'으로 불리지만 당내 친윤(親尹) 그룹 주도 모임인 '민들레' 결성을 놓고 균열을 노출한 데 이어 최근에는 '포스트 이준석' 당 지도체제 방향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불화설에 휩싸인 바 있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