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준표 "연탄가스 정치인…또 흔들어 박근혜 2기 정권 만드려나"

송고시간2022-07-18 14:22

댓글

"도와줄 수 없다면 지켜보기나 하는 게 같은 당 사람 도리"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화면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화면 캡처

sunhyung@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은 18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 들어오자마자 지금 똑같이 연탄가스 정치하는 사람들에게는 무슨 말이 적절할까"라고 밝혔다.

홍 시장은 "앞장서서 도와줄 수 없다면 가만히 지켜보기나 하는 게 같은 당 사람의 도리가 아닌가"라며 "또다시 흔들어 박근혜 2기 정권을 만들려고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DJ 정권 시절 박지원 비서실장은 박찬종 선배에게 연탄가스 정치인이라고 논평했고 언론은 그 당시 기막힌 비유법이라고 극찬했다"며 "자유한국당 시절 친박들의 발호를 연탄가스 정치라고 내가 말하니 나에게는 당내에서조차 막말이라고 비난했다"라고도 회고했다.

'연탄가스 정치'는 2017년 12월 24일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이던 홍 시장이 자신과 대척점에 선 친박(박근혜)계 정치인들을 향해 페이스북에 "아직도 틈만 있으면 비집고 올라와 당에 해악을 끼치는 연탄가스 같은 정치인들이 극히 소수 남아있어 심히 유감스럽다"고 올린 글에도 등장한다.

홍준표 대구시장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 꿈'에 올라온 여러 현안 질문에도 답했다.

그는 2017년 자유한국당 당 대표를 한 이유에 대해 "할 사람이 없어서"라고 댓글을 달았다.

가장 위대한 대통령을 묻는 글에는 "박정희"라면서도 1969년 삼선개헌에 대해서는 "그것도 잘못"이라고 꼬집었다.

이외에도 대구 지역 사립대학까지 학비를 육성회비 수준으로 낮추자는 의견에는 "한국 적용은 좀 무리"라고, 대구시청과 '홍카콜라', '청년의 꿈' 합동 콘서트 제안에는 "검토해보겠다"고 각각 답했다.

sunhy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