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일 총리 "석탄발전 부활안돼…석유·가스에서 탈피해야"

송고시간2022-07-19 00:38

댓글

COP27 앞두고 17∼19일 베를린서 열린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서 연설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18일(현지시간) "전세계적으로 화석연료, 특히 석탄 발전이 부활해서는 안된다"면서 "우리는 석탄, 석유 그리고 가스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그는 17∼19일 독일과 이집트가 공동주최하는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 연설에서 "지금 독일 내에서 가스공급이 난관에 부딪힐 가능성에 따라 석탄발전 비중이 높아지는 데 대해 아무도 만족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이는 일시적인 조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전속력을 다해 석탄, 석유 그리고 가스에서 탈피해야 한다"면서 "지금이 오히려 그럴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비상 조처들은 독일 기후변화 목표에 부담이 돼서는 안된다며, 안정적인 가스공급을 위한 조처들은 2045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독일의 목표와 일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독일이나 개발도상국에 구체적으로 화석연료에 새로 지속적으로 의존해서는 안된다는 의미라고 그는 말했다. 앞으로 새로운 에너지 협력관계가 체결된다면 에너지 전환에 관한 명확한 관점이 전제돼야 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독일은 지난해 기후변화대응법을 개정해 2045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로 했다. 기존 계획보다 5년 앞당긴 것이다. 탄소중립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이산화탄소의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독일은 이를 위해 2040년과 2030년 탄소 배출량을 1990년 대비 각각 88%, 65% 줄이기로 했다.

숄츠 총리는 주요7개국(G7)이 되도록 빠른 시일 내에 빈국의 기후변화대응을 위해 매년 1천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합의했다며, 독일은 늦어도 2025년까지 이에 매년 60억유로를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숄츠 총리는 파리기후협약에서 정한 목표를 잊어서는 안 된다며, 전세계 폭염과 산불, 홍수 등은 우리가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아래로 제한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은 2009년 코펜하겐 기후회담이 실패하자 독일 주도로 열리는 장관급 연례회담으로 연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를 준비하는 데 목적이 있다. 독일 본 근교 라인강변의 페터스베르크산에서 2010년 처음 열려 이런 이름을 얻었다.

이번 회담에는 이집트 샤름에서 차기 COP27 회의를 주최하는 이집트의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과 전 세계 40여 개국 기후변화 관련 장관들이 참석했다.

yuls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