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대통령실, 지인 직업소개소"…'사적채용' 논란 공세 강화

송고시간2022-07-19 11:43

댓글

尹대통령에 사과 촉구…"文청와대-尹대통령실, 채용명단 모두 공개하자"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1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탈북어민 북송 논란에 대한 여권의 공세를 '신색깔론'이라고 반박하는 한편, 이른바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에 불을 지피며 역공을 이어갔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여당은) 동료 16명을 살해한 '북한판 황해' 사건 당사자의 북송을 끄집어냈다"며 "이제 와서 새로운 사실 없이 신색깔론을 펴도 국민은 속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의 '사적채용' 논란에 대해서도 "이미 도를 넘어섰다"며 "(국민들은) 선관위원장인 우 사장이 아들 명의로 고액 후원을 했을 것이란 합리적 의심뿐 아니라 (우 사장 아들이) '아버지 찬스'와 1천만 원 후원으로 대통령실에 입성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잇따른 사적채용 논란에 대한 진상을 빠짐없이 밝혀야 한다"며 "그 시작은 사적채용 논란의 인사를 정리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는 것"이라고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도 "대통령 비서실은 국정 운영의 핵심적 역할을 한다"며 "이곳에서의 인사 채용이 공사 구별을 못 하고, 국가 권력이 사적 이익을 위해 동원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위성곤 의원은 "대통령과 얼마나 인연이 있고 친분이 있는가가 (인사) 기준인 듯하다"며 "제대로 된 인사시스템부터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당대회에 출사표를 던진 이들도 가세했다.

당권주자인 박주민 의원은 KBS 라디오에 나와 "만약 제가 저희 지역 선관위원 아들에 대해 압력을 행사해 청와대에 채용시켰다면 그분들이 가만히 있었겠느냐"며 "(대통령실은) 곳곳에 이해상충"이라고 꼬집었다.

전임 문재인 정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만약 우리 정부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 매우 큰 내부 비판을 받았을 것"이라며 전 정권 청와대와 현 정권 대통령실의 채용 명단을 모두 공개하자고 제안했다.

송갑석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년 공시생들의 박탈감에 불을 지폈다"며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을 지인의 직업소개소로 전락시킨 국가적 망신에 대한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적었다.

ju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