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학생 흡연 훈계했다가…되레 신고당한 아파트 주민

송고시간2022-07-19 15:30

댓글
사건 당시 현장 모습
사건 당시 현장 모습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담배를 피우던 중학생을 꾸짖은 주민이 되레 경찰에 신고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19일 부산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7시 30분께 부산 북구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아저씨가 학생인 자신을 촬영한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사건 당시 현장에는 성인 2∼3명과 중학생 3∼4명이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동네 주민이었던 어른들은 담배를 피우는 중학생에게 흡연하지 말라고 일렀다.

하지만 학생들은 이를 듣지 않았다.

이에 주민들은 학생들의 담배 피우는 모습을 휴대폰으로 사진 찍으려 했고 여기에 반발한 학생들이 불법 촬영이라며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 안에서 학생으로 보이는 청소년들이 담배를 피우는 것을 지나가는 주민이 보고 지도 형식으로 훈계를 했고, 아이들이 이에 저항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후 주민이 사진을 삭제하자 학생들은 문자로 112신고를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는 폭행 등 물리적 접촉은 없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 이전에도 같은 장소에서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이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었다.

이번 사건과 같은 학생인지는 파악되지 않았으며,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학생들이 소지하던 라이터를 버리게 하고 귀가시켰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역 주민 A씨는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과거에는 청소년이 흡연하다가 들키면 죄송하다는 시늉이라도 했는데, 세상이 너무 바뀐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psj1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