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차, 4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조합원 61.9% 찬성(종합)

송고시간2022-07-19 23:19

댓글

2025년까지 울산공장 내 전기차 전용공장 설립, 내년 생산·기술직 채용

21일 임협 조인식…"국내 공장이 미래차 산업 선도기지로 거듭나게 노력"

현대차 노조,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개표
현대차 노조,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개표

(울산=연합뉴스) 현대차 노조가 19일 노조 사무실에서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 개표 작업을 하고 있다. 2022.7.19 [현대차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anto@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가 4년 연속 파업 없이 임금협상을 완전히 마무리했다.

현대차 노조는 19일 전체 조합원(4만6천413명)을 대상으로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벌인 결과, 투표자 3만9천125명(투표율 84.3%) 중 2만4천225명(61.9%)이 찬성해 가결됐다고 밝혔다.

올해 합의안은 임금 10만8천원(기본급+수당 1만원) 인상, 성과·격려금 300%+550만원, 주식 20주, 재래시장 상품권 25만원 지급 등을 담고 있다.

이와 별도로, 울산공장 내 전기차 전용공장을 2025년까지 짓고, 내년 상반기 생산·기술직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직군별 특성에 맞는 임금제도 마련과 연구직군 임금체계 개선 방안 등도 만든다.

이번 가결로 현대차 노사는 2019년부터 올해까지 무분규 타결을 이어가게 됐다.

4년 연속 무분규 타결은 현대차 노사 역사상 처음이다.

노조는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는 한일 무역분쟁과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파업하지 않았다.

올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리스크, 반도체 부족 상황 지속 등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노조,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현대차 노조,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울산=연합뉴스) 현대차 노조가 19일 울산공장 등에서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하고 있다. 2022.7.19 [현대차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anto@yna.co.kr

특히, 반도체 등 부품 수급 불안정으로 차량을 소비자에게 인도하기까지 보통 6∼8개월에서 길게는 1년 넘게 걸리는 상황을 외면할 수 없다는 공감대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회사가 올해 임금 인상 수준을 역대 교섭과 비교해 많이 제시한 것도 출혈 없는 교섭에 영향을 준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생산을 비교적 성공적으로 유지하면서 외부 상황을 고려해 조합원들이 그동안 임금 동결,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 임금 인상 등을 받아들여 준 것에 대해 회사가 보상한 측면도 있다.

국내 공장 신규 건설과 인력 채용 등 국내 투자 계획을 노사가 구체적으로 합의한 것도 빠른 타결의 요인으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새로운 노사관계에 대한 희망을 보게 됐다"며 "회사가 최근 개선된 경영실적 등을 고려해 선도적으로 교섭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노사는 21일 울산공장에서 올해 임협 조인식을 연다.

현대차는 "노사가 함께 미래 비전을 공유함으로써 국내 공장이 미래차 산업의 선도기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