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6명 살해 허위' 주장에 우상호 "어이없다…이성갖고 얘기하길"

송고시간2022-07-20 17:09

댓글
인터넷신문의 날 기념식 참석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인터넷신문의 날 기념식 참석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2 인터넷신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2.7.20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이른바 '탈북어민 북송' 논란과 관련, 국민의힘 측 회의에서 '북송된 어민 2명이 16명을 살해한 게 사실이 아니다'라는 취지의 주장이 나온 것을 두고 "어이가 없다.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2년 인터넷 신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여당이) 어디까지 가려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국가안보문란 실태조사TF' 단장인 한기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TF 회의에서 "증언에 의하면 우선 16명이 살해됐다는 문재인 정권의 발표는 허위"라며 "김책시에서 이 16명은 탈북하려던 다섯 가구의 주민이었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에 대해 "누가 사람을 죽이지 않고서 16명을 살해했다고 자백을 하겠나"라며 "(북송 어민) 2명을 분리 심문을 했는데 (16명을 살해했다는 증언이) 일치했다는 게 말이 되나. 이성을 갖고서 얘기했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객관적 사실을 제쳐두고 북풍몰이를 하는 게 말이 되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라는 개그맨 말로 대꾸하겠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대선 전날인 3월 8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내려온 북한 선박을 하루 만에 돌려보냈다는 보도가 나왔다'는 질문이 나오자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돌려보낸 숫자가 몇십 명이 된다. 하나하나 맞불을 놔야 하나"라며 "이 문제로 정쟁을 그만하기 바란다. (아니면)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의 케이스를 공개하겠다"고 반박했다.

한편 우 위원장은 최근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과 관련, 여권에서 이같은 의혹 제기 자체가 대선 승리에 헌신한 청년들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황당한 해명 아닌가. 국민 정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채용 방식을 문제삼는 것이 아니다. 뽑아서 쓰는 것은 비서실의 권한"이라면서도 "왜 공정하게 채용하지 않았냐고 비판하는 것이다. 또 국민감정상 지인 자녀들의 취업의 장으로 대통령실을 전락시키지 말라는 것"이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사적채용' 논란에 대한 국정조사가 여전히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사적채용' 건수가 많아지고 있어 당 차원에서는 국정조사를 추진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원 구성이 완료되면 원내대표에게 협상을 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