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첫 부인 이바나 장례식에 가족과 참석…"매우 슬픈 날"

송고시간2022-07-21 05:05

댓글
이바나 트럼프 장례미사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이바나 트럼프 장례미사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첫째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의 장례식에 가족과 함께 참석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현재 아내인 멜라니아 트럼프는 이날 이바나의 장례미사가 치러진 뉴욕시 맨해튼 어퍼이스트의 한 성당에 모습을 나타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이바나 사이에서 태어난 도널드 주니어, 이방카, 에릭 등 세 자녀는 금색으로 장식된 고인의 관을 따라 성당에 들어섰다.

두 번째 부인 말라 메이플스에게서 태어난 티파니 트럼프도 가족과 함께 장례식에 참석했다.

가족과 함께 모친 이바나 트럼프 장례식에 참석한 이방카 트럼프
가족과 함께 모친 이바나 트럼프 장례식에 참석한 이방카 트럼프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가족과 함께 모친 이바나 트럼프 장례식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가족과 함께 모친 이바나 트럼프 장례식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AP=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장례미사 직전 자신의 소셜미디어 플랫폼인 '트루스 소셜'을 통해 "매우 슬픈 날이지만 동시에 멋지고 아름다운 삶을 기념하는 날"이라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체코 태생인 이바나는 1970년대 초반 모델로 활동하다 1976년 뉴욕에서 부동산 개발업에 종사하던 트럼프를 만나 이듬해 결혼했다.

결혼 후에는 트럼프그룹에서 인테리어 디자인을 담당하며 맨해튼의 트럼프타워와 뉴저지 애틀랜틱시티의 카지노 개장을 주도하는 등 사업가로서의 능력도 인정받았다.

1980년대 뉴욕에서 유명한 '파워 커플'로 이름을 날렸으나, 1992년 이혼 후에는 각자 새 배우자를 만났다.

이바나는 지난 14일 맨해튼의 자택에서 사고로 인한 외부 충격으로 향년 73세로 사망했다.

이날 장례미사에는 폭스뉴스 진행자 지닌 피로, 이방카의 시아버지인 찰스 쿠슈너, 고인의 오랜 친구인 디자이너 데니스 바소 등도 참석했다.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한 성당으로 운구되는 이바나 트럼프의 관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한 성당으로 운구되는 이바나 트럼프의 관

[로이터=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