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너지에 민감해진 美, 멕시코와 갈등…"국영 석유기업에 특혜"

송고시간2022-07-21 06:21

댓글

무역분쟁 협의 요구…"30일내 논의 시작, 관세 등 보복도 가능"

멕시코 대통령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美 주장 일축

멕시코에 건설된 발전소
멕시코에 건설된 발전소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에너지를 둘러싼 미국과 멕시코의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멕시코 정부에 미국 에너지 기업의 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의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캐나다·멕시코 협정(USMCA)에 따르면 무역분쟁이 발생해 협의 요구가 제기될 경우 30일 안에 해당 국가가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협의를 통한 해결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전문가 패널이 구성되고, 최종적으로는 관세 인상 등 보복책도 가능해진다.

미국은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의 에너지 정책 전반을 문제 삼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브라도르 정권이 멕시코의 국영 석유회사인 PEMEX와 국영 전기회사인 CFE에 특혜를 주고 있고, 이 때문에 멕시코에 진출한 미국의 에너지·전기회사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미국은 멕시코의 전기법 개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코가 개정한 전기법은 풍력 등 재생 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를 공급하는 과정에 국영 전기회사인 CFE에 우선권을 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미국은 멕시코가 각종 인허가 과정에서 미국 에너지 업체들을 차별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대해 멕시코는 미국의 주장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협상 요구에 대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그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멕시코의 주권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좌파인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취임 후 민영화된 에너지 시장에서 정부의 영향력을 늘려왔다.

특히 그는 올해 초 에너지 시장에서 외국기업을 포함한 민간회사의 점유율을 제한하는 내용의 개헌을 추진하기도 했다.

개헌안은 의회를 통과하지 못했지만,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법 개정을 통해 국영 에너지기업의 영향력을 늘리고 있다는 평가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