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화학, 식물성 바이오 원료 적용한 페놀·아세톤 첫 수출

송고시간2022-07-21 09:00

댓글

"지속가능 소재 시장 공략 박차"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LG화학[051910]이 바이오 원료를 적용한 친환경 인증 제품으로 지속가능 소재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화학은 폐식용유 등 바이오 원료를 활용해 생산한 페놀과 아세톤을 처음 수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제품들은 글로벌 지속가능 소재 인증인 'ISCC PLUS'를 획득했다.

첫 수출 물량은 페놀 4천t(톤), 아세톤 1천200t 등 총 5천200t에 달하며 7월과 8월에 걸쳐 고객사에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국내에서 수출된 ISCC PLUS 인증 제품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식물성 바이오 원료가 적용된 LG화학의 액상 소재 제품들
식물성 바이오 원료가 적용된 LG화학의 액상 소재 제품들

[LG화학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페놀은 차량용 부품을 만드는 고기능성 플라스틱인 폴리카보네이트의 초기 원료다. 페놀로 생산된 수지는 전기·전자 부품 및 단열재 등의 건설자재 원료로도 일부 사용된다.

아세톤은 용해성이 뛰어나 주로 세정제, 페인트 희석제 등의 솔벤트 생산에 사용되며 인조 대리석 등 건축자재 원료로 산업 전반에 걸쳐 다양하게 활용된다.

LG화학의 충남 대산 공장에서 출하되는 수출 물량은 독일 화학소재 전문기업의 중국 및 태국 공장으로 납품된다.

LG화학은 지난해 8월 바이오 원료를 적용한 SAP(고흡수성수지)의 첫 수출을 시작으로 PO(폴리올레핀), ABS(고부가합성수지), PVC(폴리염화비닐), NPG(네오펜틸글리콜) 등 ISCC PLUS 인증을 받은 총 41개 제품을 출시하고 신규 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