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교조 "고교 교사 94%, 고교학점제 도입으로 업무 늘어"

송고시간2022-07-21 15:27

댓글

"고교학점제 추진 철회해야 한다는 응답 절반 이상"

전교조
전교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고등학교 교사 10명 중 9명 이상이 고교학점제 도입으로 '업무가 늘었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2일까지 전국 고등학교 교사 1천2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94.46%는 '고교학점제 도입으로 업무가 늘었다'고 답했다.

고교학점제는 학생이 직접 과목을 고르고 일정 성취 수준에 도달하면 학점을 받아 졸업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올해 기준 84%의 일반계 고등학교가 연구·선도학교로 지정 운영되고 있다.

전교조 설문조사는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가 아닌 고교의 교원을 포함해 이뤄졌는데, 고교학점제가 아직 시행되지 않았더라도 이미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과목선택이 도입됐기 때문이라고 전교조는 설명했다.

조사 대상 교사들은 평균 2.13과목을 담당하고 있었다.

고교학점제와 관련한 교육지원청의 지원에 대해서는 조사 대상의 90.3%가 '만족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교육지원청이 전담해야 할 업무(중복응답)로는 가장 많은 79.83%가 '기간제 교사·강사 채용'을 꼽았고 그 뒤를 '공동교육과정 운영'(54.58%), '학교 공간 리모델링 및 기자재 관리'(45.70%) 등이 이었다.

조사대상 중 95.53%는 '정시 비중 확대가 고교학점제 정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고교학점제 추진을 위한 선결과제(중복응답)로는 가장 많은 78.18%가 '교원행정업무 경감'을 꼽았고 그다음은 '교원정원 확충'(75.1%), '다 과목 교사 표준 시수 제시'(65.45%), '수능 자격고사화 등 대입제도 개편'(60.84%) 등의 순이었다.

응답 교사의 52.01%는 2025년부터 전면 시행되는 고교학점제 추진을 '철회해야 한다'고 답해 '선결과제 해결 후 시행해야 한다'(42.3%)보다 더 비율이 높았다.

전교조는 "고교학점제 취지에 반하는 정부의 정시 확대 정책,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정책 폐기 입장에 따라 학생과 학부모는 진로·진학 방향을 설정하는 데 혼란을 겪고 있다"며 "교사들은 교원 충원이 없어 담당 과목이 늘어난 데다가 공동교육과정, 학교 밖 교육 등의 과제까지 떠안아 과도한 업무에 허덕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