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정상황 악화" 대전시 내년 주민참여예산 100억원으로 반토막

송고시간2022-07-21 15:52

댓글

"연말 부채 1조원 앞두고 내린 불가피한 결정"…시민사회단체는 반발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가 재정상황이 나빠졌다며 주민참여 예산을 절반으로 삭감하기로 했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시는 내년 주민참여 예산을 올해의 절반인 100억원으로 축소한다는 공문을 5개 자치구에 보냈다.

시는 올해 주민참여 예산으로 200억원을 편성해 자치구에 82억원을 지원했는데, 내년에는 100억원 중 45억원을 자치구에 지원할 방침이다.

대전시가 지원하는 예산이 대폭 줄면서 자치구에서 추진하는 상당수 주민자치 사업이 통폐합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자치구는 이미 결정된 내년도 사업 계획을 변경하기 위해 이날 긴급 대책회의를 연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올해 말이면 대전시 부채가 1조원을 넘는 상황에서 지방채를 조기에 상환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올해는 정상적으로 예산을 집행하고, 내년엔 절반 수준에서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1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김정동 운영위원장은 "주민과 논의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예산을 축소한 것은 잘못됐다"며 "지난 15년간 키워온 주민참여 예산 축소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young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