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계곡살인' 이은해 재판, 증인 41명 채택…9월말 구형

송고시간2022-07-21 16:30

댓글

'복어독 살인미수' 관련 전문가·공범 등 출석 예정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계곡 살인' 사건 재판에 증인 40여명이 출석하며, 검찰이 구형하는 결심 공판은 9월 말 열린다.

검찰은 21일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3차 공판에서 살인 등 혐의로 기소한 이은해(31)·조현수(30)씨와 관련한 증인 40명을 신청했다.

재판부는 검찰이 신청한 증인을 모두 채택했으며, 이씨·조씨의 공동변호인이 신청한 증인 1명도 신문하기로 했다.

검찰 측 증인 중에는 '복어독 살인미수' 사건과 '보험사기 미수' 사건과 관련해 의견을 밝힐 전문가들을 비롯해 이씨 등의 공범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30대 남성도 포함됐다.

또 이씨가 남편을 살해하기 전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을 한 사실을 검찰이 입증하기 위한 증인도 법정에 출석할 예정이다. 피고인 측 증인은 복어독 살인미수 사건에 대해 진술하기로 했다.

재판부는 증인 41명의 신문을 ▲ 보험사기 미수 ▲ 복어독 살인미수 ▲ 낚시터 살인미수 ▲ 계곡 살인 사건 순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사건의 증인 수가 많은 이유는 이씨와 조씨가 자신들의 혐의를 전면 부인하면서 검찰이 제출한 700여개 증거 중 상당수 자료의 증거 채택에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증인신문 일정을 검찰·변호인 양측과 조율한 재판부는 오는 9월 23일 피고인 신문과 함께 결심 공판을 4시간동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할 줄 모르는 윤씨에게 4m 높이의 바위에서 3m 깊이의 계곡물로 구조장비 없이 뛰어들게 해 살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이씨와 조씨가 윤씨 명의로 든 생명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계획적으로 범행을 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들은 앞서 2019년 2월과 5월에도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낚시터 물에 빠뜨려 윤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와 조씨는 지난해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 4월 경기도 고양시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son@yna.co.kr

'계곡살인' 첫 재판…유족 "고개 안 숙이고 반성 없었다"/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