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우조선 하청노조 파업 오늘 분수령…노사 막판 절충

송고시간2022-07-22 07:32

댓글

휴가로 교섭 동력 상실 가능성 커…노정 갈등도 중대기로

오전 8시 노사협상 재개…"사태 해결 의지, 합의점 찾도록 노력"

협상 테이블 나서며
협상 테이블 나서며

(거제=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 파업 50일째인 21일 오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금속노조와 조선하청지회, 협력사 대표 등이 협상이 정회되자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2022.7.21 kane@yna.co.kr

(거제=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이 22일 분수령을 맞았다.

당장 23일부터 2주간 여름휴가라서 이날까지 마무리되지 않으면 대책 없이 파업이 이어질 상황이다.

하청업체 노사는 전날 오전 10시부터 협상을 시작해 여러 차례 정회와 속개를 거듭했다.

손해배상 청구와 고용 승계를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던 노사는 접점을 찾지 못하고 해산했다.

금속노조 홍지욱 부위원장은 전날 취재진에게 "가능한 내일까지 노사가 의견 일치를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사태 해결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다들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금속노조, 대우조선해양 앞 총파업 결의대회
금속노조, 대우조선해양 앞 총파업 결의대회

(거제=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0일 오후 경남 거제시 아주동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정문 인근에서 열린 금속노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참석자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7.20 image@yna.co.kr

대우조선은 23일부터 내달 7일까지 약 2주간 여름휴가다.

이 시기 필수인력을 제외한 원·하청 직원 2만여명이 출근하지 않는다.

때를 놓치면 텅 빈 현장에 하청노조만 남아 농성을 하게 된다.

무엇보다 휴가로 인한 인력 공백에 교섭 동력을 상실하면서 협상에 악영향을 미친다.

파업이 길어지면 사업장 피해 규모는 불어나고 노조도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대우조선해양 상공 경찰 헬기…긴장 감도는 거제
대우조선해양 상공 경찰 헬기…긴장 감도는 거제

(거제=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가 50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21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상공에 경찰 헬기가 날고 있다. 2022.7.21 kane@yna.co.kr

공권력 투입도 우려된다.

정부는 하청노조의 점거 농성을 '불법'으로 보고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은 이 사태에 대해 "국민이나 정부나 다 많이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라며 공권력 투입을 시사했다.

경찰은 노사협상이 결렬되면 파업 현장에 인력을 투입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했으나 교섭이 희망적인 분위기 속에 진행되자 일단 잠정 보류했다.

하지만 결론 없이 휴가에 들어가면 공권력 투입을 검토할 가능성이 크다.

민주노총은 공권력을 투입하면 정권 퇴진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경고해 노정 갈등도 중대한 갈림길에 섰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