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우조선 하청노조 파업 오늘 분수령…노사 막판 줄다리기(종합)

송고시간2022-07-22 10:00

댓글

휴가로 교섭 동력 상실 가능성 커…노정 갈등도 중대기로

긴장감 속 협상 재개…"사태 해결 의지, 합의점 찾도록 노력"

협상 테이블 나서며
협상 테이블 나서며

(거제=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 파업 50일째인 21일 오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금속노조와 조선하청지회, 협력사 대표 등이 협상이 정회되자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2022.7.21 kane@yna.co.kr

(거제=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이 22일 분수령을 맞았다.

당장 23일부터 2주간 여름휴가라서 이날까지 마무리되지 않으면 대책 없이 파업이 이어질 상황이다.

하청업체 노사는 이날 정회 7시간 만인 오전 8시께 협상 장소인 대우조선 금융동 6층에서 재회했다.

전날까지 6층 복도에 기자 출입이 가능했지만, 이날은 달랐다.

대우조선은 '원활한 교섭을 위해 기자님들의 출입을 통제하오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6층 출입 금지'라는 안내문을 붙였다. 보안 직원을 배치해 계단을 통한 진입도 막았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교섭 장소와 가까운 곳에 취재진이 기다리고 있어 대화하기 불편하다는 교섭 당사자 민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날까지 정회 때 취재진과 간간이 만났던 노사가 소통 창구를 막은 건 막판 의견 절충 과정에 온전히 힘을 쏟으려는 의지로 풀이된다.

노사는 전날 손해배상 청구와 고용 승계를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다가 접점을 찾지 못하고 해산했다.

하지만 노사 양측은 이날 장기 파업사태 해결을 위한 의지가 어느 때보다 강하다.

통제되는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교섭장
통제되는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교섭장

(거제=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51일째인 22일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의 협상장 1층에 교섭장 통제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2.7.22 kane@yna.co.kr

대우조선은 23일부터 내달 7일까지 약 2주간 여름휴가다.

이 시기 필수인력을 제외한 원·하청 직원 2만여명이 출근하지 않는다.

때를 놓치면 텅 빈 현장에 하청노조만 남아 농성을 하게 된다.

무엇보다 휴가로 인한 인력 공백에 교섭 동력을 상실하면서 협상에 악영향을 미친다.

파업이 길어지면 사업장 피해 규모는 불어나고 노조도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경찰 배치된 옥포조선소 1독
경찰 배치된 옥포조선소 1독

(거제=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51일째인 22일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1독 인근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2022.7.22 kane@yna.co.kr

공권력 투입도 우려된다.

정부는 하청노조의 점거 농성을 '불법'으로 보고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은 이 사태에 대해 "국민이나 정부나 다 많이 기다릴 만큼 기다리지 않았나"라며 공권력 투입을 시사했다.

경찰은 노사협상이 결렬되면 파업 현장에 인력을 투입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했으나 교섭이 희망적인 분위기 속에 진행되자 잠정 보류했다.

하지만 결론 없이 휴가에 들어가면 공권력 투입을 검토할 가능성이 크다.

경찰은 '노노 갈등'으로 인한 충돌 방지, 농성장 안전 점검 등에 필요한 인력을 대우조선에 투입했다.

전운이 감도는 가운데 야드 곳곳에 줄지어 이동하는 경찰 무리가 긴장감을 더한다.

민주노총은 공권력을 투입하면 정권 퇴진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경고해 노정 갈등도 중대한 갈림길에 섰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