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홍근 "대우조선에 당력 집중…제2 용산참사 비극 안돼"

송고시간2022-07-22 10:11

댓글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2일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파업현장이 일촉즉발의 상황"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노사 자율적 해결이라는 말로 엄정 대응만 강조할 게 아니라 적극적 중재로 파국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더불어민주당도 사태가 원만히 해결되도록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인화물질이 쌓인 농성장 상황을 고려할 때 무리한 공권력 투입은 돌이킬 수 없는 참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어떤 경우라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우선이다. 공권력 투입으로 쌍용차 사태나 용산참사 같은 비극이 또 발생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저도 휴가를 망설인다'는 엉뚱한 얘기를 꺼냈다. 참으로 답답하다"며 "대화와 타협으로 갈등이 수습되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을 위한 시행령 개정안이 전날 차관회의를 통과한 것에 대해 "윤석열 정부의 경찰 장악 시나리오는 위법적, 탈법적, 초법적 행위"라며 "민주당은 국회가 열리는 대로 행정적, 법률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