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쟁·에너지난에 기후위기 대응 '뒷전'…악순환 불가피

송고시간2022-07-22 10:33

댓글

화석연료 사용 확대→탄소 배출량 증가→온난화 가속→전력난

유럽·중국서 석탄 발전 늘어…바이든 기후변화 행보 주목

체코에 쌓여 있는 석탄
체코에 쌓여 있는 석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과 에너지 위기에 더해 유럽과 북미 일부 지역에 폭염이 찾아오면서 세계의 기후위기 대응이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고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너지원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나라들이 그동안 퇴출 대상으로 여긴 석탄을 다시 주목하고, 석탄 사용량 증가로 지구온난화 속도가 빨라지면 냉방을 위해 더 많은 화석연료를 써야 하는 악순환에서 벗어나기 힘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보도에 따르면 유럽은 러시아산 천연가스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미국 등지에서 천연가스를 수입하는 한편 탄소 배출량이 천연가스의 배에 달하는 석탄 사용량을 늘리고 있다.

독일은 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대기오염의 주범인 갈탄을 활용해 전력을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고, 오스트리아는 겨울철 전력난에 대비해 2020년 중단한 석탄 발전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

프랑스 정부도 3월 운영을 중단한 석탄발전소를 재가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그리스의 국영 에너지 회사는 석탄 사용량 감소 이행 시점을 늦추려 한다고 밝혔다.

유럽의회는 이달 초 천연가스 발전을 환경·기후 친화적인 녹색분류 체계(Taxonomy·택소노미)에 포함하는 방안을 가결했는데, 천연가스는 엄연히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화석연료라는 점에서 비판받을 소지가 있다는 견해도 있다.

게다가 인구가 14억 명에 이르는 중국도 본격적인 여름을 맞아 원활한 전력 공급을 위해 탄소 배출량 감소 계획을 외면하면서 석탄 생산과 소비를 늘리는 점도 걱정스러운 요소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각국이 화석연료 사용량 증가를 우크라이나 전쟁과 폭염 등으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를 곧이곧대로 믿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비정부기구 '글로벌 위트니스'의 타라 코널리는 유럽이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단기적으로 석탄 사용량을 늘릴 수밖에 없다는 데 동의하면서도 기후위기 문제를 해결한 장기적인 청사진이 없다고 지적했다.

유럽 각국이 러시아산 연료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안정적이고 친환경적인 에너지원 확보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브레이턴 발전소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
브레이턴 발전소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

(서머셋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 서머셋에 있는 브레이턴 발전소를 방문했다. 2022.07.22

이러한 상황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역점 사업으로 추진해 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행보를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태양광·풍력발전 세제 지원과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급 등 기후변화 대응책이 담긴 법안을 통과시키려 했으나, 상원에서 친정인 민주당 조 맨친 의원의 반대에 부딪혔다.

외신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를 거치지 않고도 관련 예산을 조달할 수 있는 '국가 비상사태 선포'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환경 관련 싱크탱크에서 근무하는 리사 피셔는 CNN에 "기후위기는 전 세계적으로 작동하는 몇 안 되는 다자간 협약이 존재하는 분야라는 점에서 미국의 진전된 기후변화 대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