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만기연장 조치 연착륙 지원"…금융당국, 금융권과 협의체 구성

송고시간2022-07-22 11:32

댓글

오는 9월 말 만기연장 종료 앞두고 대비…매주 회의 개최키로

5대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서 발언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5대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서 발언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5대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배부열 농협금융지주 부사장이 참석했다. 2022.7.21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금융당국이 오는 9월 말 소상공인 대상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가 종료되는 것을 앞두고 연착륙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권과 협의체를 구성했다.

금융위원회는 22일 오전 금융감독원과 금융권 및 정책금융기관, 연구기관 등과 합동으로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착륙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첫 회의는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광화문에서 금융위 금융정책국장 주재로 열렸으며, 향후 매주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금융권에서는 5대 시중은행(국민, 신한, 하나, 우리, 농협) 부행장, 은행연합회, 생·손보협회, 저축은행중앙회, 여신전문금융업협회 등이 참석했으며, 신용보증기금, 기업은행[024110], NICE평가정보[030190] 리서치센터 등 정책금융기관과 연구기관도 참석했다.

전날 열린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 간 간담회에서 회장들은 금융권이 만기연장 조치 종료를 앞두고 차주들을 위해 일대일 컨설팅을 진행하고, 상환일정을 조정해주는 등 금융회사별로 자율적인 조치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금융지주 회장들은 "금융회사간 혼선 방지를 위해 은행·비은행권 등이 모두 동의할 수 있는 공통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금융당국은 이러한 제안을 받아들여 정부와 전 금융권이 유기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금융위 관계자는 "개별 금융회사들의 자율적 차주별 조치계획을 살펴보고, 개별 금융회사의 노력만으로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전 금융권이 함께 수용가능한 연착륙 지원을 위한 방안을 고민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융위 간담회 참석하는 5대 금융지주 회장
금융위 간담회 참석하는 5대 금융지주 회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21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5대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배부열 농협금융지주 부사장이 참석하고 있다. 2022.7.21 kimsdoo@yna.co.kr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