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개인정보위, 페북·인스타 이용자 정보 수집 조사…"적극 조치"

송고시간2022-07-22 11:49

댓글

"메타가 수집하는 정보가 서비스에 반드시 필요한지 중점 검토"

메타 로고
메타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을 운영하는 메타가 최근 이용자들에게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요구한 것과 관련,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조사를 통해 적극 조치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개인정보위는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메타가 수집하는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보인지를 중점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삶에 불편을 초래하는 행위에 대해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조사 결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여부가 확인되면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침해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조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개인정보보호법은 '이용자가 필요 최소한의 개인정보 이외의 개인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서비스의 제공을 거부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개인정보위는 지난해 2월부터 주요 온라인 광고 플랫폼의 이용자 행태정보 수집 및 맞춤형 광고 활용실태를 점검하고 있으며, 최근 메타의 동의 방식 변경과 관련된 내용(맞춤형 광고를 위해 행태정보를 필수로 수집)도 조사 내용에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메타는 5월 말부터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이용자들에게 ▲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 개인정보의 제공 ▲ 개인정보의 국가 간 이전 ▲ 위치 정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업데이트 ▲ 이용 약관 등에 동의할 것을 요구했다.

메타는 8월 9일 이후에는 개인정보처리방침 업데이트에 동의해야 계정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