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우조선 하청노사 파업 50일 만에 협상 타결…파국 피했다(종합)

송고시간2022-07-22 16:54

댓글

손배소 등 합의 수준 약하단 관측도…노조, 합의 추인 거쳐 점거농성 풀고 업무복귀 기대

악수하는 권수오 대표와 홍지욱 부위원장
악수하는 권수오 대표와 홍지욱 부위원장

(거제=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된 22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인 권수오 녹산기업 대표(왼쪽 두번째)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왼쪽 세번째)과 악수하고 있다. 2022.7.22 kane@yna.co.kr

(거제=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조(민주노총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의 장기 파업 사태 해결을 위한 노사 협상이 22일 극적으로 타결됐다.

이로써 이변이 없는 한 노사 잠정합의안에 대한 노조 측의 추인을 거쳐 조합원들은 업무에 복귀하고 점거농성도 풀 것으로 예상된다.

권수오 대우조선 사내협력사협의회장과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는 이날 오후 노사 양측을 각각 대표해 협상 결과 브리핑을 열고 타결 소식을 발표했다.

권수오 협의회장은 "오늘까지 51일 동안 파업이 진행됐는데 51일이 아니고 51개월로 느껴질 만큼 굉장히 긴 기간이었다"면서 "잠정합의안이 타결되면 노사 상생을 위한 더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욱 부위원장은 "늦었지만 엄중한 사태를 해결하고 노사 간 원만하게 잠정 합의했음을 국민께 보고 드리겠다"면서 "노조원들과 잠정합의안에 대한 설명회를 열고 가결이 되면 완전 타결을 선언할 예정"이라고 절차를 설명했다.

이들의 발표에 따르면 대우조선 하청 노사는 임금 4.5% 인상에 합의했다. 또 설, 추석 등 명절 휴가비 50만원과 여름휴가비 40만원 지급에도 뜻을 모았다.

폐업 사업장에 근무했던 조합원 고용 승계 부분은 일부 합의했지만, 세부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다.

막판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손해배상소송 이슈는 미결로 남겼으나, 노조 측은 민·형사 책임을 지더라도 지도부가 지지 조합원들에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사측과 조율해 나가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배소 문제에서 보듯 이번 노사 합의는 완벽하지 않다는 분석도 나와 향후 노사 갈등에 새로운 불씨로 작용할 소지가 없지 않다.

앞서 대우조선 하청노조는 임금 30% 인상과 단체교섭, 노조 전임자 인정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2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이어 지난달 22일부터는 하청노동자 7명이 작업장의 핵심 권역인 1독(dockㆍ선박건조장)을 점거한 채 농성에 들어가고 그 중 한 명인 유최안 부지회장이 1㎥ 철골 구조물에 몸을 웅크리고 들어가 주위의 우려를 샀다.

노조의 이런 강경 투쟁은 실정법 준수 및 노사 자율 교섭주의를 앞세우는 정부의 정책 태도, 그리고 윤석열 대통령의 공권력 투입 시사 입장과 맞부딪치며 노정 충돌의 위기감을 한껏 끌어올리기도 했다.

또 독 점거로 인해 생산 공정에 본격적인 차질을 빚으면서 대우조선과 하청 협력사들은 모두 7천 억원이 넘는 손실이 발생했다고 주장하며 산업계의 우려를 부각시켰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