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완수 경남지사 "노사 간 양보로 대우조선 파업사태 타결 환영"

송고시간2022-07-22 20:13

댓글
대우조선해양 찾은 박완수 경남지사
대우조선해양 찾은 박완수 경남지사

지난 19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함께 대우조선해양을 방문한 박완수 경남지사(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박완수 경남지사는 22일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사태 타결과 관련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박 지사는 이날 "노사 간 양보와 이해로 협상이 타결된 데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그는 "지난달 2일부터 시작돼 51일 동안 계속된 파업 사태는 조선업이 회복세를 보이려는 시점이어서 걱정과 안타까움이 컸다"며 "하지만 노사가 서로 양보하며 미래 지향적인 자세로 노사협상 타결을 끌어냄으로써 자칫 파국으로 가지 않을까 걱정하는 도민과 지역 경제계 우려를 불식시켰다"고 덧붙였다.

박 지사는 "이제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 노사는 무너진 신뢰를 회복해 상생의 노사문화를 정착시키고 이를 통해 어려운 경제 여건을 극복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힘을 합쳐줄 것이라 기대한다"며 "경남도도 안정적 노사관계 구축을 지원하고 노사 화합이 지역경제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번 협상 타결을 위해 걱정해주고 여러 불편을 인내한 거제시민과 시민사회단체, 유관기관을 비롯한 도민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박 지사는 이번 파업 사태와 관련해 민주노총 간담회, 노사 간 협의 등으로 중재하고, 파업 현장도 방문해 대우조선해양 정상화를 호소한 바 있다.

b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