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1연패 탈출 절실한 삼성 허삼영 감독, 보크 항의하다 퇴장

송고시간2022-07-22 20:47

댓글
삼성 허삼영 감독
삼성 허삼영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50) 감독이 항의 끝에 퇴장당했다.

전반기를 11연패라는 최악의 부진으로 마감했던 삼성은 후반기 첫 경기인 2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방문 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7회초 무사 1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키움 투수 양현은 강민호 타석에서 견제구를 던져 대주자로 투입된 1루 주자 박승규를 잡아냈다.

그러자 허 감독은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와서 주심에게 양현의 보크를 주장했다.

투수는 완전히 멈춘 뒤 투구 동작에 들어가야 하는데, 양현이 왼쪽 어깨를 들썩이다가 견제를 했으니 보크라는 이야기였다.

그러나 심판진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결국 허 감독은 퇴장 조처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올 시즌 KBO리그 19번째 퇴장이며, 감독 퇴장은 허 감독이 5번째다.

KBO는 "항의 시간 4분을 초과했기에 김성철 주심이 퇴장 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4b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