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대우조선 타결, 끝 아닌 시작…하청구조 개선해야"

송고시간2022-07-22 23:52

댓글
대우조선해양 협상 극적 타결
대우조선해양 협상 극적 타결

(거제=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된 22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들과 하청노조 조합원들이 악수하고 있다. 왼쪽 세 번째부터 권수오 녹산기업 대표,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 윤장혁 금속노조 위원장. 2022.7.22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은 22일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파업사태가 노사 간 협상 타결로 마무리 된 것에 대해 "정부의 공권력 투입까지 예고된 상황에서 평화적 합의를 이뤄 참으로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 고문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장시간 협상으로 해결점을 찾아 준 노사 관계자분들, 중재에 함께 나선 우리 당의 대우조선해양TF 의원님들 모두 고생 많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고문은 이어 "이번 합의는 끝이 아닌 시작"이라며 "하청노동자들의 51일간의 파업은 '모든 노동자는 일한 만큼 정당한 대우를 받아야 한다'는 절박한 외침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미 민주당 TF에서 '조선업 구조혁신 특별위원회'를 여야 합의로 국회에 설치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며 "여야 모두 특위에 참여해 중장기적인 제도개선 과제를 살펴보고 함께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자"고 촉구했다.

이 고문은 특히 "다단계 하청구조와 불합리한 인력구조가 개선되지 않으면 이번과 비슷한 사태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와 산업은행도 전향적인 자세로 사회적 논의에 함께해달라. 조선업의 장기적 발전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함께 지혜를 모으자"고 당부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