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보크 항의하다 퇴장' 삼성 허삼영 감독 "명백한 주자 기만행위"

송고시간2022-07-23 13:10

댓글
허삼영 감독, 항의하다 퇴장 당해
허삼영 감독, 항의하다 퇴장 당해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2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7회초 무사 1루 삼성 강민호 타석 때 1루 주자 박승규가 키움 양현의 견제로 태그아웃 판정을 받자 삼성 허삼영 감독이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2.7.22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감독이 부정 투구(보크) 관련 판정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허 감독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어제(22일) 양현의 견제 동작은 명확한 부정 투구"라고 주장했다.

앞서 허 감독은 22일 키움과의 경기에서 키움 잠수함 투수 양현의 견제 동작이 부정 투구라고 문제 삼다가 퇴장을 당했다.

7회초 무사 1루 강민호 타석 때 양현은 세트 포인트 자세를 취한 뒤 재빨리 1루에 공을 던져 삼성의 1루 주자 박승규를 아웃시켰다.

이를 두고 허 감독은 양현이 견제 동작 전에 부정 투구를 했다며 6분 넘게 심판진에 항의했고, 결국 항의 시간은 4분을 넘길 수 없다는 야구 규칙에 따라 퇴장을 당했다.

허 감독의 주장은 투수는 완전히 멈춘 뒤 투구 동작에 들어가야 하는데, 양현이 왼쪽 어깨를 들썩이다가 견제를 했으니 보크라는 이야기였다.

하루가 지났지만 허 감독은 양현이 견제 전에 한 동작은 부정 투구가 맞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허 감독은 "견제 동작 전에 왼쪽 어깨를 몸 안쪽으로 넣으며 투구하는 동작을 하다가 갑자기 견제를 하는 것은 주자를 기만하는 행위"라며 "야구규칙에도 명확하게 부정 투구로 규정돼 있다"고 말했다.

야구 규칙은 투수판에 중심 발을 대고 있는 투수가 투구와 관련된 동작을 하다가 투구를 중지하는 경우나 투수가 세트 포지션으로 투구할 때 완전히 정지하지 않고 투구하는 경우를 부정 투구로 규정하고 있다.

허 감독은 특히 양현이 오랜 기간 이런 동작으로 주자를 기만하고 있다며 시정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양현은 어제 경기도 그랬지만 이전에도 수시로 그런 식으로 견제를 한다. 최근 1∼2년 동안 계속 그렇게 해와서 계속 눈여겨보고 있었다"며 "심판은 이상한 동작이 아니라고 하는데 그런 동작이 부정 투구가 아니면 어떤 동작이 부정 투구라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 그래서 계속 따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키움 홍원기 감독이 "양현의 동작은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선 "상대적인 입장일 뿐이다. 그렇게 생각하겠지만 우리는 부정 투구라고 봤다"고 선을 그었다.

허 감독은 2-1로 앞선 9회 키움 송성문에게 동점 홈런을 허용한 마무리 투수 오승환에 대해선 "구속의 문제는 아니다. 공 로케이션 문제 또는 실투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두둔했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