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젤렌스키 "영토 수복 없는 휴전, 전쟁 장기화 빌미만 될 것"

송고시간2022-07-23 17:14

댓글

"'구렁이' 푸틴, 삼키려 하지만 우크라는 '토끼' 아냐"

"전쟁 중단은 러시아군 재정비 기회"…"방공망 구축 절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 침공으로 잃은 영토를 되찾지 않은 채 휴전에 돌입한다면 오히려 전쟁이 장기화하는 빌미만 줄 것이라고 22일(현지시간)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키이우 대통령궁에서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와 만나 "휴전은 러시아에 병력을 재정비하고 보충하는 휴식 시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제는 트레이드마크가 된 군복을 입고 인터뷰에 응한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를 이빨고래류 가운데 가장 큰 향유고래,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구렁이에 각각 비유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과 자포리자 지역을 삼킨 향유고래가 분쟁을 멈추자고 하지만, 2∼3년 쉬고 나면 또 다른 두 지역을 점령하려고 할 것"이라며 전쟁을 중단하면 악순환이 반복될 것으로 100% 확신한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 남부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뒤 이번 전쟁에서도 헤르손, 자포리자, 루한스크와 도네츠크 일부 등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을 손에 넣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구렁이처럼 입을 벌리고 토끼라 여기는 우크라이나를 먹으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토끼가 아니며 삼킬 수 없다는 사실도 명확히 드러날 것"이라며 전쟁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어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먼저 영토를 수복한 뒤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빨리 영토를 되찾아야 사망자도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의견과도 어느 정도 일치한다.

WSJ이 지난달 초 우크라이나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89%는 자국 영토를 러시아에 내주고 휴전하는 방안에 반대한다고 했다.

러시아 공격으로 불에 탄 우크라이나 자동차들
러시아 공격으로 불에 탄 우크라이나 자동차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초기인 3월 하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평화협정이 사실상 합의에 이르렀으나 우크라이나가 파기했다는 푸틴 대통령의 주장은 '완벽한 헛소리'라고 반박했다.

그는 "러시아 침공 이전에 어떻게든 외교적 해결책을 찾으려 했으나, 푸틴 대통령은 3년간 나와 통화조차 하지 않으려 했다"며 "사람을 죽이고 도시를 파괴한 다음 협상을 하자고 하면 누가 대화에 나서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황이 그리 나쁘지 않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특히 미국이 지원한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이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군의 공격을 막는 데 도움이 됐다고 진단했다.

그는 화력 싸움에서 러시아에 뒤지지 않게 되자 사망자 수도 크게 줄었다면서 "전투가 활발했던 5∼6월에는 우리 군의 하루 사망자가 100∼200명이었지만, 지금은 30여 명 정도가 목숨을 잃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쟁 이후 우크라이나에서 사망한 러시아군이 자국 군인보다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돈바스 전선이 안정화되면 우크라이나군을 다른 지역에 투입해 본격적인 영토 회복 작업에 나서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이 5개월 가까이 지속되면서 에너지와 식량 가격이 치솟아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자국을 돕는 서방 국가에 감사를 표하면서도 방공망 체계 같은 군사적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그는 "방공망이 갖춰지면 전선에서 멀리 떨어진 곳은 러시아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안전해질 것"이라며 "미국과 독일이 방공망 구축을 약속했지만,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