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텍사스 공화당, 주 헌법에 가상화폐 보유·사용권 명시 추진

송고시간2022-07-24 05:20

댓글
텍사스 주깃발과 미국 국기
텍사스 주깃발과 미국 국기

[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텍사스주 공화당이 주 헌법에 가상화폐 관련 권리를 명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텍사스 공화당은 23일(현지시간) 개정 강령을 통해 '디지털 통화 등 사람들이 상호 합의한 교환 수단을 보유하고 사용할 수 있는 권리' 조항을 주 헌법에 반영할 것을 요구했다.

공화당은 "정부는 어떤 형태의 화폐에 대해서도 소유를 막아서는 안 된다"며 "텍사스 사람들의 재산을 유지, 교환, 저장하는 것에 대한 자연권을 명백하게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텍사스주가 미국의 중요한 가상화폐 채굴 허브가 된 데 이어 공화당이 주 헌법에 가상화폐 권리 조항을 반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텍사스주의 대형 가상화폐 채굴 시설
텍사스주의 대형 가상화폐 채굴 시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텍사스주는 최근 가상화폐 채굴 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했다.

지난해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 거래와 채굴을 금지하자 많은 업체가 텍사스주로 채굴 시설을 이전했고, 주 정부도 가상화폐 산업을 장려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텍사스주는 가상화폐의 기술적 기반인 블록체인 산업 육성을 위해 '블록체인 서밋' 행사를 지난해 오스틴에서 처음으로 개최했고, 올해 11월에도 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텍사스주를 대표하는 정치인 중 한 명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작년 블록체인 서밋 행사에서 "텍사스가 비트코인과 가상화폐라는 우주의 중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