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홍근 "尹대통령, 김대기·복두규·이시원·윤재순 문책해야"

송고시간2022-07-25 10:19

댓글

"인사시스템 무능·무책임 더는 방치안돼…대통령실 전면 개편해야"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5일 "윤석열 대통령은 김대기 비서실장, 복두규 인사기획관,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 인사책임 4인방을 철저히 문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실 인사시스템의 무능과 무책임을 더는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지난 20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통령실 육상시'를 거론한 데 이어 인사 책임자 4명의 실명을 언급하며 압박 수위를 높인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사적 채용, 투잡 논란, 이해충돌 등 인사 검증 라인에서 애초에 체크했어야 할 기본사항은 걸러지지 않았다"며 "대통령의 최측근 검찰 출신으로만 꾸려진 인사 검증 라인은 견제와 균형은 커녕 책임도 자성도 할 줄 모른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대적 쇄신을 해 대통령실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며 "국무위원 인사 대참사와 대통령실 사적 채용에 책임 있는 당사자들을 그대로 둔 채 후속 인사를 강행한다면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가 악화할 것이다. 즉각 인사 책임자들을 교체할 것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김대기 비서실장이 처음으로 기자실을 방문한 것을 두고도 "대통령에게 제대로 쓴소리 좀 하라는 주문이었건만 마이크에 대고 엉뚱한 소리만 늘어놓았다"며 "70여일 만에 공개 석상에 나서면서 스스로를 가리키며 '저 누군지 아냐'는 농담도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