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인 30대 여성이 난징학살 일본전범 위패 봉안 의뢰한 이유는

송고시간2022-07-25 10:30

댓글
중국 난징 사찰에 보관돼 있던 일본군 전범 위패
중국 난징 사찰에 보관돼 있던 일본군 전범 위패

[웨이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 난징시 당국은 시내 쉬안짱(현장·玄奘) 사찰에 난징 대학살의 주범인 일본군 전범들의 위패를 봉안해달라고 의뢰한 32세 우아핑이라는 여성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조사에 따르면 그는 2017년 12월 사찰에 위패 봉안을 의뢰하며 신청서에 자신의 친구라며 마쓰이 이와네와 다니 히사오 등의 이름을 써넣었다.

마쓰이 이와네는 중일전쟁 당시 국민당 정부의 수도였던 난징을 점령한 일본군의 사령관으로, 중국인 포로와 일반 시민을 무차별 학살한 난징 대학살의 주범이다. 다니 히사오도 난징대학살 당시 일본 6사단장으로 사형을 선고받고 처형됐다.

우아핑은 조사에서 난징 대학살의 진상에 대해 알게 된 뒤 계속 악몽에 시달리자 '고통에서 벗어나자'라는 생각에 전범들의 위패 봉안을 의뢰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난징시 당국은 "잘못된 인식과 이기적인 동기로 중국을 침략한 일본군 전범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위패를 설치했다"며 "공공질서를 심각하게 파괴하고 민족감정을 해치며 사회에 몹시 나쁜 영향을 끼쳤다"고 비난했다.

당국은 위패 주인의 신원을 확인하지 않고, 이들이 일본군 전범이라는 사실을 인지한 뒤 보고하지 않은 이유로 사찰 주요 책임자를 모두 교체했다.

또 난징시 종교 업무 관련 책임자와 담당자 등에 대해서도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경고 처분을 내렸다.

광둥성과 장시성 등 지방 정부들도 난징 위패 사건을 계기로 지역 내 사찰에 봉안된 위패의 신원을 확인해 보고하도록 하는 등 전수조사에 돌입했다.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쉬안짱사에 난징대학살의 주범을 포함한 일본군 전범들을 기리는 위패가 봉안돼 있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고, 난징시 당국은 위패들이 지난 2월까지 봉안돼 있다가 회수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하면서 중국 전역이 발칵 뒤집어졌다.

중국 매체들은 위패가 봉안된 배경을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네티즌들도 봉안을 의뢰한 인물을 찾아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