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융위원장 "복합위기…잠재리스크 대응 노력"(종합)

송고시간2022-07-25 14:23

댓글

금융·경제전문가 간담회…전문가들 "인플레이션 대비 금융대책 필요"

김주현 금융위원장,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 주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2022.7.25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경제·금융전문가들에게 현재 복합 위기 국면이라면서 금융시장 변동성 완화와 금융 잠재리스크 대응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경제·금융전문가들이 금융위원장에게 대내외 불확실한 상황에 직면해 인플레이션에 대비한 금융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 경제·금융전문가들과 만나 "현재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통화 긴축, 지정학적 갈등과 공급망 교란 등이 중첩되면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복합위기 국면으로 금융시장은 복합위기를 민감하게 반영하면서 변동성이 지속·확대되어 왔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기준금리 결정 및 미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 발표, 8월에 나올 한국·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 등 향후 변동성 확대 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시장 변동성 완화와 금융 부문 잠재리스크 대응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 중"이라면서 "어려움이 예상되는 서민·취약계층과 한계 차주의 금융 애로 해소 지원을 위한 정책적 노력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원장은 "제한된 선택지 속에서 대응 정책의 우선순위를 설정하고 목표 달성의 청사진을 정확히 제시할 필요가 있다"면서 "실타래 같은 경제 변수에 대해 현명한 정책 순위와 섬세한 대응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박석길 JP모건 이코노미스트는 "경기둔화 위험에도 긴축을 통해 인플레이션 안정을 도모하는 것이 빠른 금융시장 안정과 경기회복을 위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 주재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 주재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2022.7.25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윤여삼 메리츠증권[008560] 자산 배분 파트장은 "미국 기준금리가 3%를 넘어설 수 있는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까지 인플레이션 진정세가 확인되지 않을 경우 경기침체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면서 "우리나라는 수출 위축과 가계부채 부담증가 등 금융 불균형 요인을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은종 BNP파리바은행 서울지점 총괄본부장은 "인플레이션과 함께 고환율이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면서 "원화 환율에 급격한 변동성 확대, 쏠림 현상을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영익 서강대 경제대학원 교수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의 여파로 우리 경제가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이라는 삼고(三高)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2023년부터 미국 경제를 중심으로 세계 경기 침체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신용상 금융연구원 금융리스크센터장은 "인플레이션·경기둔화에 대비해 가계·자영업 부채, 부동산 금융 등 취약부문 리스크를 중점 관리하고 금융기관의 손실흡수 능력도 선제적으로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동환 삼프로TV 대표는 "인플레이션의 부정적 영향에 대비한 금융시장 안정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민생안정 금융지원과 함께 성실 상환자 인센티브 강화 등 서민금융지원체계 개선 등을 통해 취약계층 지원의 효율성 개선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영수 키움증권[039490] 이사는 "금융사의 유동성 위기 예방을 위한 선제 정책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철수 미래에셋증권[006800] 리서치센터장은 "지정학적 갈등으로 촉발될 글로벌 공급망 교란 및 재편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