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실세장관' 2인 집중 타깃한 민주…韓·李, '엄호' 대치전선(종합)

송고시간2022-07-25 18:22

댓글

박범계 "왕중왕 1인지배" vs 한동훈 "朴, 장관시절 檢인사 패싱"

전현직 법무장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면충돌

공방 오가는 대정부질문
공방 오가는 대정부질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질문하고 있다. 2022.7.2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25일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대정부질문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한동훈 법무·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간에 대치 구도가 형성됐다.

정권교체로 '야당'이 된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실세장관'으로 꼽히는 이들 두 장관을 상대로 대통령실을 둘러싼 각종 논란과 경찰국 등 새 정부가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국정과제들을 놓고 집중 공세를 펼쳤다. 한, 이 장관은 야당의 공세에 적극 반박하며 윤석열 정부 엄호에 나섰다.

상대적으로 한덕수 총리는 야권의 질문 공세에서 비껴나 있는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첫 질문자로 나선 박범계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공직자 인사 검증과 검찰 인사 등을 두고 약 15분 동안 설전을 벌였다.

문재인 정부 법무부 장관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치·외교·안보·통일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왜 법무부 장관이 대법관, 헌법재판관, 국무총리, 대통령비서실장, 수석들까지 검증해야 합니까"라며 "국무위원 중 한 사람에 불과한데 왕중왕 1인 지배 시대, 그것을 한동훈 장관이 지금 하는 것"이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법무부가 산하에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해 공직자 인사 검증을 하는 방안을 두고 공세에 나선 것이다.

박범계 의원 대정부 질문에 답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박범계 의원 대정부 질문에 답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7.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한 장관은 "전혀 그렇지 않다. 판단 없이 기본적인 자료를 넘기는 것인데 그게 무슨 문제냐"고 반박했다.

한 장관은 "의원께서 장관으로 있을 때 검찰 인사를 완전히 패싱 하시고…"라고 받아치며 역공을 취하기도 했다. 과거 박 의원의 법무장관 재임 시절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의 표명 파동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자 박 의원은 곧바로 "택도 없는 소리"라고 응수했고 민주당 일부 의원들 역시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한다"고 비판했다. 반대로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은 큰 소리로 웃으며 손뼉을 치는 등 한동훈 장관의 발언에 동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신경전이 계속되는 와중에 박 의원은 한 장관을 향해 "검찰총장 언제 임명할 거요?", "내 충고요"라고 하기도 했다.

답변하는 이상민
답변하는 이상민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2.7.2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민주당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을 상대로 '윤석열 정부 경찰장악 논란'에 대한 공세도 이어갔다.

박범계 의원은 이 장관의 '쿠데타' 발언을 두고 "자존심 하나로 꿋꿋하게 버티는 일선 경찰관을, 대한민국의 장관이라는 분이 염장을 지른다. 올바른 행정인가"라고 비판했다.

박주민 의원도 "경찰서장 모임을 쿠데타, 즉 내란에 비유했는데 내란이 성립하려면 내락 목적이 있어야 맞지 않나"라며 "물리력 행사도 있어야 하는데 그것에 미치지 않았다. (이 장관의 발언은) 아전인수식 해석"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이 장관은 "(쿠데타 발언은) 모든 경찰이 그렇다는 게 아니고 이 사태에 연루된 경찰관들이 그렇다는 것"이라며 "오히려 이분들이 묵묵히 열심히 자기 일을 수행하는 다른 경찰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평검사는 평검사일 뿐이고 이번 (논란이 된) 서장들은 일선, 최일선 주요 지휘관"이라고 밝혔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