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 여교사, 고교생과 부적절한 관계…학교측 "퇴직 처리"(종합)

송고시간2022-07-25 16:38

댓글

경찰 "성적조작 관여 의혹 제기돼 조사"

대구 북부경찰서
대구 북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황수빈 기자 = 대구의 한 고등학교 기간제 여교사가 같은 학교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대구북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대구 모 고교 30대 여교사 A씨를 수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말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에 다니는 고교생 B군과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사건은 경찰이 대구시교육청에 수사 개시 통보를 하면서 학교 측에 알려졌다.

해당 학교는 인사위원회를 열어 최근 그를 퇴직 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교사 A씨는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 외에도 학생 성적 조작에도 관여했을 수 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시교육청은 A씨가 B군의 성적 조작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민원을 이달 초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접수했다.

교육청은 자체 조사를 거쳐 A씨가 성적 조작에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결론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은 A씨가 B군의 성적 조작에 관여했을 수도 있다고 보고 업무방해 혐의 부분도 조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역 교육계에서는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는 물론 성적 조작도 매우 민감하고 심각한 사안인데 교육청이 선제적인 조치·조사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은 무책임한 행정으로밖에 볼 수 없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여러 혐의점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hsb@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