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 에이스 뷰캐넌, 엄지 미세 골절…회복에 한 달 소요

송고시간2022-07-25 16:29

댓글

23일 경기서 타구에 맞고 투구 강행…예고된 전력 이탈

걱정되는 뷰캐넌 손가락 부상
걱정되는 뷰캐넌 손가락 부상

24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3회말 삼성 투수 뷰캐넌이 팀 동료들의 경기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뷰캐넌은 전날 경기 선발 등판해 2회 2사 후 김준완의 땅볼 타구에 반사적으로 오른손을 갖다 댔다가 오른손 엄지에 타박상을 입었다. 2022.7.24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13연패를 겨우 끊어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 대형 악재가 터졌다.

'에이스' 데이비드 뷰캐넌(33)이 손가락 미세 골절 진단을 받고 약 한 달간 자리를 비운다.

삼성 구단은 25일 "뷰캐넌은 오늘 대구 소재 병원에서 컴퓨터 단층(CT) 촬영과 엑스레이(X-ray) 검사를 통해 오른쪽 엄지 밑부분 미세 골절 진단을 받았다"며 "회복까지 4주 정도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뷰캐넌은 지난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2022 프로야구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2회 선두타자 김준완의 땅볼 타구를 맨손으로 잡으려다 오른쪽 엄지를 다쳤다.

부상이 의심되는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그는 통증을 참은 채 투구를 이어갔다.

뷰캐넌의 몸 상태는 심상치 않아 보였다. 직구 구속은 눈에 띄게 떨어졌다. 그러나 삼성 벤치는 뷰캐넌을 교체하지 않았다.

3회에도 등판한 뷰캐넌은 아픈 손으로 7명의 타자를 상대했고, 4회에도 네 명의 타자에게 15개의 공을 더 던진 뒤 장필준과 교체됐다.

마운드에서 내려온 뷰캐넌은 엄지 뼈를 지탱하는 지지대를 착용하기도 했다.

2020년부터 삼성에서 뛴 뷰캐넌은 자타공인 삼성의 에이스다.

2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와 3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고, 올 시즌엔 19경기에서 6승 8패 평균자책점 3.37의 성적을 올렸다.

삼성은 지난달 30일 kt wiz 전부터 이달 23일 키움 전까지 팀 역사상 최다 연패 기록인 13연패 수모를 겪었고, 24일 키움 전에서 겨우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