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콩고, 석유·가스채굴권 경매…"환경보다 자국 이익"

송고시간2022-07-25 21:49

댓글

열대우림 등 훼손 우려…NYT "우크라 전쟁 등 영향 미친 듯"

민주콩고의 이투리 열대우림
민주콩고의 이투리 열대우림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아마존과 함께 '지구의 허파' 중 하나로 꼽히는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의 열대우림이 석유·천연가스 개발로 훼손될 우려가 제기된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민주콩고 정부는 자국 내 석유·가스 매장지 다수를 경매에 내놓은 상황이다.

경매는 이달 말 이뤄질 예정이다. 민주콩고는 올해 5월 경매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지난주에는 경매 대상지의 수를 16곳에서 30곳으로 늘렸다.

경매 대상지에는 고릴라 서식지인 비룽가 국립공원과 개발 시 엄청난 양의 온실가스가 배출될 수 있는 열대 이탄지대 등에 위치한 매장지도 포함됐다.

이는 환경보호에 힘쓰겠다던 민주콩고의 기존 입장과 배치되는 행보라고 NYT는 지적했다.

앞서, 펠릭스 치세케디 대통령은 작년 11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10년간 콩고분지 열대우림을 보호하겠다고 공언했고, 국제사회로부터 5억 달러(약 6천500억원) 상당의 관련 투자까지 약속받았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국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고 '녹색 에너지'를 강조하던 미국과 유럽 선진국들조차 화석연료에 다시 눈을 돌리면서 상황이 달라진 것으로 보인다.

민주콩고 탄화수소장관 고문인 토시 음파누 음파누는 민주콩고 정부가 이러한 세계적 흐름에 주목해 왔다면서 빈곤 지원 프로그램을 재정적으로 뒷받침하고 경제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경매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구를 살리는 것이 우선순위가 아니다. 이게 우리의 우선순위"라고 강조했다.

NYT는 이번 경매가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지구기온 상승 억제를 위한 마지막 방어선으로 여겨지는 열대우림과 이탄지대 훼손이 가속할 우려가 있다고 평가했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에서 콩고분지 삼림 캠페인을 감독하는 이레네 와비와는 "이 지역에서 석유 탐사가 일어난다면 전 세계 기후 재앙을 예상해야 할 것이고 우린 이를 무력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화석연료를 태워 경제발전을 이룬 서방이 이제는 벌목 등에 의존해 생계를 유지하는 아프리카 개도국 국민에게 환경보호를 위한 고통을 함께 지자고 말하는 것 역시 합당한 태도인지 의문이 남는다는 점도 NYT는 함께 지적했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