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대통령 한국식 이름은 배지성…뜻은 '지구의 별'

송고시간2022-07-26 03:16

댓글

한미동맹친선재단, 세계 평화 노력해 달라는 의미로 참모 통해 전달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 액자 전달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 액자 전달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한미동맹친선협회 우현의 회장(왼쪽 세번째)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커트 캠벨 미 백악관 조정관(오른쪽 두번째)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을 담은 액자를 전달하고 있다. [한미동맹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7.25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배지성'(裵地星)이라는 한국식 이름을 얻었다.

미국을 방문 중인 한미동맹재단 대표단에 따르면 방미에 동행한 한미동맹친선협회 우현의 회장은 이날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과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가진 면담 때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을 담은 액자를 전달했다.

우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성을 배씨로 하고 본관은 미군기지가 있는 평택으로 정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평택 배씨'의 일원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름인 지성은 하늘과 땅을 하나로 잇는다는 의미인 '지구의 별'을 뜻하는데, 재임 기간 전 세계 평화를 위해 노력해 후대까지 이름이 오르내리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를 수호한 것처럼 세계 평화 유지에 더 힘써줄 것을 바라는 뜻으로 작명 액자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미동맹친선협회는 과거에도 미국의 대통령 등 유력 인사들의 한국식 이름을 지어줬다.

협회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오한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는 우대일이라는 한국식 작명을 했다.

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는 한휘숙, 로버트 게이츠 전 국방장관에게는 계의치라는 이름을 만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 작명 설명서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 작명 설명서

(워싱턴=연합뉴스) 한미동맹친선협회 우현의 회장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 호텔에서 커트 캠벨 미 백악관 조정관과 면담한 자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식 이름을 담은 액자를 전달했다. 사진은 작명 의미를 담은 설명문. [한미동맹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7.25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