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베 경호 실패' 경찰, 이번엔 부인 탑승 경호차 추돌

송고시간2022-07-26 08:24

댓글
2019년 8월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프랑스에서 전용기 탑승에 앞서 손을 흔들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8월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프랑스에서 전용기 탑승에 앞서 손을 흔들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 전 총리 피살을 막지 못해 경호에 실패했다는 지적을 받은 일본 경찰이 고인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탄 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NHK 등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25일 오전 일본 도쿄도 지요다구를 지나는 수도 고속도로에서 아키에 여사를 태운 경호용 승용차를 뒤따르던 다른 경호차가 추돌했다.

부상자는 없었고 경호차 외 다른 차량이 사고에 말려들지는 않았다.

사고 후 경호차 2대가 도로 한쪽에 정차해 있는 모습이 근처를 지나는 차량의 블랙박스에 녹화됐다가 언론에 제공돼 공개되기도 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합류로 인해 차로가 줄어드는 구역이었는데, 뒤에서 따라오던 경호차를 운전하던 순사부장이 전방을 제대로 주시하지 않은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베 전 총리 살해범
아베 전 총리 살해범

(나라 교도/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으로 쏴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가 10일 일본 나라현 서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경시청은 "앞으로 교양 훈련을 철저하게 해서 같은 종류의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는 참의원 선거를 앞둔 이달 8일 나라현 나라시에서 지원 유세를 하던 중 야마가미 데쓰야가 쏜 사제 총에 맞고 목숨을 잃었다.

야마가미는 아베 전 총리의 후방에서 약 7m, 5m 떨어진 거리에서 한 차례씩 발사했는데 아베 전 총리는 두 번째 총격에 쓰러졌다.

제압당하는 아베 전 총리 살해범
제압당하는 아베 전 총리 살해범

(나라 로이터=연합뉴스) 8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앞에서 참의원 선거 유세활동을 하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기로 저격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가 범행 직후 제압당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 촬영/교도 제공]

현장에는 경시청 소속으로 중요 인물 특별 경호를 담당하는 경찰관인 'SP'(Security Police)' 등 복수의 경호 인력이 배치돼 있었다.

사건 당시 촬영된 동영상을 보면 1·2차 총격 사이에 약 3초의 간격이 있었으나 경호원들이 아베 전 총리를 에워싸고 보호하는 등의 행동을 하지 않았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