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유업계 상반기 석유제품 수출액 280억달러…역대 최대

송고시간2022-07-26 11:00

댓글

"고유가·수요 증가 덕"…석유제품, 반도체 이어 국가주요수출품목 2위

정유업계
정유업계

[연합뉴스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올해 상반기 정유업계 수출액이 약 280억달러로 반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석유협회는 국내 정유 4사인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의 올해 상반기 석유제품 수출액이 279억5천600만달러(약 36조6천810억원)로, 작년 동기 대비 97.6%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상·하반기 통틀어 종전 최고치였던 2012년 하반기의 277억달러를 뛰어넘은 수치다.

[그래픽] 석유제품 수출액 추이
[그래픽] 석유제품 수출액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특히 올 상반기 원유도입액 460억달러 가운데 약 61%를 수출로 회수한 셈이어서 국가 무역수지 개선에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석유제품은 국가주요수출품목 순위에서도 반도체 다음으로 2위에 올랐다. 지난해 석유제품 순위는 5위였다.

정유업계의 석유제품 수출 호조는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한 수출 단가 상승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 완화에 따른 글로벌 경기회복 및 석유 수요 증가에 힘입은 결과로 풀이된다.

국내 정유사들은 가동률을 높이는 등 이런 흐름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석유제품 공급이 부족한 호주, 필리핀 등의 국가에 전략적으로 수출물량을 늘렸다.

상반기 석유제품 수출 단가는 작년 동기보다 75% 증가한 배럴당 126.6달러, 수출물량은 13% 늘어난 2억2천90만 배럴이었다.

특히 경유 수출단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135.2달러를 기록했다.

항공유는 글로벌 항공 수요 증가로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171.3%, 수출량은 40% 늘어 주요 석유제품 중 수출액 및 물량이 가장 많이 증가했다.

석유제품 수출단가에서 원유 도입단가를 뺀 수출 채산성도 글로벌 정제마진 개선에 따라 배럴당 24.8달러로 작년 상반기보다 3배 가까이 늘었다.

석유제품 수출액 기준 '톱5' 국가는 호주(16.2%), 싱가포르(12.2%), 미국(9.3%), 필리핀(9.0%), 중국(8.6%) 순으로 집계됐다.

중국은 지난해까지 최대 수출 대상국이었으나 작년 6월 이후 중국 정부가 경순환유(LCO)에 소비세를 부과한데다, 올 상반기 상하이 봉쇄 장기화에 따른 석유 수요 감소로 대중국 수출이 급감했다고 석유협회는 분석했다.

한편 석유협회 관계자는 하반기 석유제품 수출에 대해서는 "글로벌 공급 부족에도 최근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로 인한 수요감소, 정제마진 축소 및 유가 하락으로 낙관하기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한석유협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대한석유협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