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기안전공사, 전기차 충전설비 특별점검…282곳 부적합 판정

송고시간2022-07-26 10:27

댓글

누전차단기 미설치 및 작동 불량·감전사고 방지 접지시설 미비

전기차 충전소 안전점검
전기차 충전소 안전점검

[한국전기안전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지난 2~4월 전기자동차 충전설비 4천729개소에 대한 특별점검 결과 6.0%인 282개소를 부적합시설로 판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원인별로 보면 누전차단기 미설치와 작동 불량이 30.7%로 가장 많고 이어 감전 사고 방지를 위한 접지 시설 미비(22.3%), 방호장치 미설치(15.5%), 차단기 용량 부적격(11.7%) 등의 순이었다.

전기안전공사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전기차 충전설비 안전관리에 관한 현행 규정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이용자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새 제도 마련에 나설 방침이다.

전기차 충전기 고장·부적합 사항 등 안전성을 주기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정기점검 대상에 충전시설을 포함하고 24시간 상시 안전관리가 가능하도록 원격 감시 제어시스템을 조기 도입할 계획이다.

또 전기안전관리자 대상 교육과정에 전기차 충전설비 안전교육을 신설할 예정이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