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더블링' 주춤에도 유행 계속 확산…"2∼3주 증가세 이어질 것"

송고시간2022-07-26 12:27

댓글

주간 확진자 전주 대비 84.7% ↑…10대 발생률 가장 높아

감염재생산지수 1.54, 4주째 '1' 이상…감염자 100명중 3∼4명은 재감염

"의료대응 감당"…코로나19 위험도 '중간' 유지

다시 늘어나는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늘어나는 코로나19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9만9327명으로 다시 10만명에 근접한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2022.7.2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다소 둔화했지만, 방역당국은 향후 2∼3주 동안은 유행 확산세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7월 3주(17∼23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2만4천877명(일평균 6만697명)으로, 직전주(23만2명)보다 84.7% 증가했다.

앞서 7월 2주 확진자 수가 직전주 대비 105.6%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증가세는 다소 둔화했다.

하루 확진자 수가 전주 대비 2배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도 주춤한 양상이다. 이날 신규확진자 수는 9만9천327명으로 1주 전 대비 1.35배다.

감염재생산지수(Rt)는 1.54로 지난주보다는 조금 낮아졌지만 6월 5주 이후 4주 연속 1이상(1.05→1.40→1.58→1.54)을 유지하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수치화한 지표로, 1 이상이면 유행이 확산하고 1 미만이면 유행이 억제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임숙영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이번 주 들어 더블링 현상은 둔화하고 있지만, 감염재생산 지수는 여전히 1 이상"이라며 "증가세는 이어질 것으로 생각하며, 향후 2∼3주 정도는 계속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측한다"고 말했다.

연령대별 일평균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발생률은 10대와 20대, 10세 미만에서 특히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 연령대는 예방접종률이 낮고 단체생활로 접촉 빈도가 높은 특징이 있다.

7월 3주 10대의 일평균 발생률은 208.0명으로 전체 연령대 중에서 가장 높다. 이어 20대가 167.7명, 0∼9세가 148.1명으로 뒤따랐다.

확진자 비중은 20대가 18.4%로 가장 높고, 10대가 16.1%로 뒤를 이었다.

중증 위험이 큰 60세 이상 확진자 수는 6만917명으로 직전주(3만308명)의 2배로 증가했고, 60세 이상 확진자 비중도 14.2%로 직전주(13.2%) 대비 늘었다.

80세 이상의 일평균 발생률은 55.7명으로 가장 낮지만, 전주(26.2명) 대비 2.1배의 증가세를 보였다.

다시 붐비는 코로나19 선별검사소
다시 붐비는 코로나19 선별검사소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3주 사이 7.1배 급증한 가운데, 25일 대전시청 앞에 설치된 선별 진료소에 PCR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2022.7.25 youngs@yna.co.kr

기존 접종·감염으로 획득한 면역력이 감소하는 가운데 면역 회피성이 있는 신종 변이가 확산하면서 재감염 추정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재감염 추정 사례는 최초 확진일 45일 이후에 유전자증폭(PCR)·신속항원검사로 양성이 확인된 경우다.

지난 17일 0시 기준으로 확진자 1천854만5천508명 중 재감염 추정 사례는 8만6천92명으로, 누적 재감염 발생률은 0.464%다. 6월 4주부터 누적 재감염 발생률은 0.398%→0.406%→0.422%→0.464%로 매주 늘고 있다.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사례 비율은 3.72%로 전주(2.88%) 대비 증가했다. 최근 확진자 100명 중 3∼4명은 재감염자인 셈이다.

재감염자 중 두 번째로 감염된 사람이 대부분이었는데, 3번 감염된 사람은 119명이었다.

2회 감염자 중 오미크론 유행 이전(지난해 12월까지)까지 발생한 비율은 0.10%(54만7천916명 중 546명), 오미크론 유행 이후(올해 1월 이후) 발생한 비율은 0.47%(1천799만7천592명 중 8만5천427명)로 나타났다.

7월 3주 신규 위중증 환자 수는 144명으로 전주(71명)의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사망자는 127명으로 전주(104명) 대비 22.1% 증가했다.

지난 23일 기준 전 연령의 치명률은 0.13%로 나타났다. 80세 이상의 치명률이 2.66%로 가장 높고, 70대는 0.63%, 60대는 0.15%의 치명률을 각각 기록했다.

주간 코로나19 위험도는 7월 1주부터 3주 연속으로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중간'을 유지했다.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중증 위험이 큰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도 커지고 있지만, 의료대응 역량은 감당 가능한 수준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18.9%로 직전주 13.2%보다 5.7%포인트 증가했지만, 10%대를 유지하고 있다. 수도권 병상 가동률은 18.8%, 비수도권은 19.2%다.

그러나 준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40% 안팎으로 상승했다. 전국 가동률은 36.4%로 직전주 25.5% 대비 10.9% 늘었고, 수도권은 23.0%에서 35.0%로 증가했다. 비수도권은 32.1%에서 40.1%로 증가해 40%대를 넘어섰다.

임 단장은 "의료대응체계는 아직은 여력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증가세를 감소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국민의 자발적인 거리두기 동참을 당부했다.

abb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