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경란 "제한조치 없는 첫 유행…기업, 자발적 방역 동참해달라"

송고시간2022-07-26 12:30

댓글

"켄타우로스 우세종될지는 지켜봐야…델타플러스처럼 우세종 안될수도"

질병청·의협, 공동입장문 "의료계-정부 긴밀 협력…일상방역 실천"

백경란 질병청장, 코로나19 정례브리핑
백경란 질병청장, 코로나19 정례브리핑

(청주=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코로나19 감염 뒤 급성심근경색 및 허혈성 뇌경색 관련성에 대해 모니터 자료를 보고 설명하고 있다. 2022.7.26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26일 현재의 유행 상황에 대해 "일률적 제한조치 없이 맞는 첫 재유행"이라며 국민에게 자발적 방역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백 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모임인원이나 시간제한 같은 일률적 제한조치 없이 맞는 첫 번째 재유행"이라며 "방역 참여와 연대로 재유행 위기를 넘고 지속가능한 일상을 회복하도록 공동체 모두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일상회복을 지속하면서 동시에 재유행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참여로 유행을 잘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부 기업들을 중심으로 출장과 회식을 자제하고 비대면 영상회의와 재택근무를 강화하는 등 자체적인 방역 강화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개개인의 안전과 사업장을 보호하기 위해 거리두기에 동참한다면 이번 위기도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전자문진표 작성하는 시민들
코로나19 전자문진표 작성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9만9327명으로 다시 10만명에 근접한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전자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 2022.7.26 yatoya@yna.co.kr

한편 백 청장은 최근 4명의 국내 확진 사례가 나온 BA.2.75 변이(일명 켄타우로스 변이)의 우세화와 관련해서는 "BA.5를 넘어서 우세종이 될 것인지, 아닐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이전에 '델타 플러스'라는 변이가 나왔을 때 우세종이 되지 못하고 지나간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과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하반기 재유행 극복을 위한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국민에 일상 방역 실천을 당부하기도 했다.

질병청과 의협은 "일상회복을 이어가면서 현재의 유행을 효과적으로 극복하기 위해서는 의료계와 정부의 긴밀한 협력과 우리 국민분들의 적극적인 일상방역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 불필요하거나 급하지 않은 외출·만남 줄이기와 대규모 행사 참석 및 여러 사람이 모이는 밀폐된 시설 방문 자제 ▲ 개인방역수칙 준수와 일상적 공간의 주기적인 환기·소독 실시 ▲ 확진자 7일 격리의무 준수 ▲ 재택근무, 비대면 회의, 원격수업 등 적극 활용 등을 권고했다.

질병청과 의협은 "동네 병·의원이 중심이 돼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신속한 진단과 치료가 원스톱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며 "먹는 치료제 처방률을 제고하고 처방 편의를 위한 절차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브리핑 참석하는 질병청장-의사협회장
브리핑 참석하는 질병청장-의사협회장

(청주=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왼쪽)과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이 26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이날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후유증 추적 결과를 발표하고 대한의사협회와 함께 재유행 대비 국민 협조를 권고했다. 2022.7.26 hihong@yna.co.kr

bk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