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전자 생활가전, 상반기 美 월풀 제치고 글로벌 1위 수성한 듯

송고시간2022-07-26 12:27

댓글

매출·영업이익 모두 LG전자가 앞선 듯…"프리미엄 전략 주효"

LG전자 여의도 사옥
LG전자 여의도 사옥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LG전자[066570]가 올 상반기에 각종 대외 악재에도 경쟁사인 미국의 월풀을 제치고 글로벌 생활가전 1위 자리를 지킨 것으로 보인다.

26일 공개된 2분기 실적을 보면 월풀은 50억9천7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며 3억600만달러의 영업손실을 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각종 비용 증가, 수요 둔화 등의 여파로 적자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2분기 평균 원/달러 환율(1,259.57원)을 적용해 환산하면 월풀의 2분기 매출은 6조4천200억원이며, 영업손실은 3천854억원 규모다.

증권가는 LG전자 H&A(생활가전) 사업본부의 2분기 매출은 7조9천억원, 영업이익은 4천200억원 가량으로 추정하고 있다.

LG전자의 부문별 실적은 오는 29일 발표되지만, 시장 전망치를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 전망이 현실화될 경우 LG전자는 월풀과 매출은 1조5천억원, 영업이익은 8천억원 수준의 격차를 내며 2분기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분기에는 LG전자가 매출은 2조원 가량 앞섰고, 영업이익은 월풀이 LG전자보다 1천억원 정도 많았다.

상반기 실적에서도 LG전자의 압승이 예상된다.

LG전자 상반기 매출 추정치는 15조8천700억원, 영업이익은 8천700억원이다.

같은 기간 월풀의 매출은 12조3천500억원, 영업이익 1천700억원으로 두 회사의 격차는 매출 3조5천억원, 영업이익 7천억원 수준으로 추산된다.

LG전자는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매출에서 월풀을 앞서 '글로벌 매출 1위'를 달성했으나, 영업이익에서는 월풀에 뒤졌다.

올해 상반기에 LG전자가 월풀과 실적 격차를 크게 벌린 데는 프리미엄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LG전자는 이달 7일 잠정실적 발표 당시 "북미를 중심으로 프리미엄 제품 매출의 견조한 성과에 힘입어 작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고 시장 지위가 개선됐다"고 밝혔다.

LG전자는 그동안 세탁기, 에어컨, 냉장고 등 전통 가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소비자의 변화하는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공기청정팬 LG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등 신개념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였다.

특히 올여름 전세계 역대급 무더위로 인해 에어컨 판매가 급증한 것도 실적 호조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