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쌍용차 채권단 "변제율 6% 상식적이지 않아"…尹대통령에 탄원

송고시간2022-07-26 14:49

댓글

대통령실에 탄원서 제출…"산은 이자 탕감해 변제율 높여야"

산업은행·기재부·총리실·국세청에도 제출 예정

사진은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
사진은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

[쌍용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쌍용차[003620] 협력사 340여개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쌍용차가 제시한 채권 변제율이 상식적이지 않고 공정하지도 못하다"고 호소하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2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 '쌍용차의 성공적 인수·합병(M&A) 완수를 위한 상거래 채권단 청원' 제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채권단은 탄원서에서 "인수 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이 제시한 회생채권에 대한 현금 변제율 6% 및 출자전환을 통한 주식 변제율 30%는 중소 협력사가 감내하기 힘든 수치"라며 "지난번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제시했던 1.75% 변제율보다는 다소 높아졌지만,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상거래 채권단 밑으로는 50명 이하 소규모 2·3차 협력사 약 1천여개가 있다"면서 "상거래 채권단 협력사들은 상식을 벗어난 낮은 변제율로 인해 대출금 상환과 이자 부담에 따른 연쇄 도산을 걱정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회생절차를 무시하고 오로지 상거래 채권단의 회생채권 변제만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협력업체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공정한 기준으로 회생채권이 변제되기를 간절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채권단은 "6천500여억원의 상거래 채권 금액이 동결돼 16만여명(협력사 직원)의 고용과 생계가 위협받는 최악의 경영 환경에서도 협력사들은 연쇄 부도를 스스로 막아왔다"며 "오직 쌍용차 경영 정상화가 이뤄지기를 희망하면서 묵묵히 자재를 납품했다"고 설명했다.

채권단은 또 "상거래 회생채권은 쌍용차 생산을 위해 공급한 자재 대금으로, 협력업체 직원들의 급여와 운영자금으로 쓰일 돈"이라며 "회생채권과 달리 산업은행의 담보채권과 조세채권의 경우 100% 원금 변제뿐 아니라 연체 이자, 납세 지연의 가산금까지 변제를 보장한다는 점에서 공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채권단은 아울러 "낮은 변제율로 쌍용차 재매각의 기회가 불발돼 파국으로 가는 사태가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며 "대통령이 산업은행 이자 195억원과 세무 당국의 가산금 35억원 탕감이라는 정책적 결정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채권단은 앞으로 산업은행, 기획재정부, 국무총리실, 국세청에도 같은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상거래 채권단이 낮은 변제율에 반발해 관계인 집회에서 반대표를 던진다면 쌍용차 M&A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 쌍용차는 이르면 이번주 내 회생채권 변제율이 담긴 회생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에 대해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법원의 최종 인가를 받을 수 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