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설훈 의원 "이재명 좋은 사람이나 약점 극복해야"

송고시간2022-07-26 14:43

"이의원 4년 뒤에 나와야, 상황 잘못 판단하고 있어"

전북도의회 방문한 설훈 의원
전북도의회 방문한 설훈 의원

[촬영 : 김동철]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설훈 의원이 26일 "이재명 의원은 좋은 사람이고 당의 인적 자산이지만 자신이 가진 약점들을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설 의원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이 의원이 자신의 한계를 벗어나려고 노력해야 하고 민주당은 '민주당다움'을 지켜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민주당에서는 이 의원의 강력한 지지층이 몰아치는 탓에 '이재명 의원과 결을 달리하면 공천을 못 받을 거 아니냐'란 불안들이 있다"며 "당이 겁을 내고 말을 안 하려는 분위기로 가고 있는데 아주 안 좋은 조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의원은 지금 (당 대표에 출마할) 때가 아니다"며 "하더라도 4년 뒤에 하는 게 맞는다고 이 의원에게 말했는데도 고집스럽게 나왔다. 잘못된 상황 판단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분당 가능성에 대해선 설 의원은 "그런 단어 자체를 써서는 안 된다"면서도 "이 의원이 대표가 되면 분열의 가능성이 커지고 극도로 싸우면서 갈라지겠지만 분당만큼은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상직 전 의원의 지역구인 전주을 선거구에 재선거 후보를 내겠느냐"는 질문에는 "당내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