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춘천시, 시내버스 완전 공영제 재검토 시사…운영방식 조사 확대

송고시간2022-07-26 16:12

댓글

육동한 시장 "시민 입장에서 유불리·재정 상황 따질 것"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가 적자 운영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내버스 운행과 관련 현재 검토 중인 완전 공영제에 대해 재논의에 나선다.

춘천 시내버스
춘천 시내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육동한 춘천시장은 26일 오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대중교통 체계 개선 용역을 추진하고 있는데 시민들 관점에서 유리한 점이 무엇이고, 재정적 부담을 줄이는 합리적인 판단에 따라 결정을 내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현재 용역이 시민단체 등의 요구로 완전 공영제를 전제로 하는 탓에 준공영제와 민영제를 포함해 사실상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는 취지다.

지난해 시민사회단체와 춘천시의 공영제 공론화 과정에서 합의된 정책 권고에 따라 이재수 전 시장이 대중교통 공영제를 도입하겠다며 지난 4월부터 타당성 연구용역을 추진, 현재 진행 중이다.

하지만, 신임 육 시장은 버스회사 인수 비용 등 막대한 예산의 재원 조달 방안과 시내버스 이용률 제고를 위한 대책에 대해 지역사회 합의가 더 도출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또 노선 조정과 그동안 이용객의 많은 혼란을 일으켰던 환승 체계 개편, 대체교통수단 확대 등도 포함하기로 했다.

이 때문에 조만간 있을 중간용역 보고회 이후 현재 완전 공영제를 중심으로 한 연구 범위를 넓혀 다른 개선방안도 함께 짚어보기로 한 것이다.

춘천시의 버스 공영제는 노조 측과 시민사회단체 등을 중심으로 안정적 운영을 위해 지속적인 도입 요구가 있는 지역사회 최대 이슈였던 탓에 이번 결정에 따른 반발이 예상된다.

춘천 시내버스
춘천 시내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2018년 10월 춘천지역 유일의 시내버스가 운영난을 겪자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이 이를 인수해 운영한 데 이어 춘천시가 시외와 시내 등을 구분하는 전면적인 버스노선을 개편했다.

그러나 버스회사의 지속적인 적자 문제가 불거져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완전 공영제를 요구하는 상황이 이어졌고, 춘천시는 수용 여부를 놓고 검토하고 있다.

ha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