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우크라이나 방문비용 갖고 장난…정치적 공격에 환멸감"

송고시간2022-07-26 18:13

댓글

"지난달 회계보고 받은 최고위원이 유출했을것…이런 공격 시도 추잡"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당원권 6개월 정지의 중징계를 받고 전국을 돌며 장외정치를 벌이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6일 지난 6월 우크라이나 방문 당시 사용한 비용에 대해 "누군가 정치적으로 공격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법인카드 '한도' 2000만원 기사로 장난치더니 이제는 우크라이나 방문비용을 가지고 누군가가 장난을 친다"며 이같이 밝혔다.

포항서 '번개모임'하는 이준석 대표
포항서 '번개모임'하는 이준석 대표

(포항=연합뉴스) 24일 저녁 경북 포항 송도해변 한 통닭식당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지자나 포항시민과 치킨을 나눠 먹으며 대화하는 '번개모임'을 하고 있다. 2022.7.2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앞서 한 인터넷 언론은 국민의힘 특별대표단이 지난달 6박 7일 우크라이나 일정에 당비 1억4천458만여원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표는 "상대 정당이 초청해서 우크라이나에 가는데 당비를 쓰는 것은 당연하고, 일정은 초청일정에 맞춰 가는 것"이라며 "정말 이런 자료나 유출시켜 정치적으로 공격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면 환멸감이 든다"고 적었다.

또 "우크라이나 방문시 직항편도 없어 바르샤바까지 갈때는 이스탄불·올때는 도하 경유로 비행기값만 1인당 800만원 넘게 들었다"며 "경유로 표도 구하기 힘들어 의원들은 갈 때 그 장시간 비행을 이코노미를 타고 갔고, 바르샤바에서 우크라이나까지는 방문단 전원이 버스에 같이 타고 육로로 위험지대를 10시간 넘게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회계내용은 엄격하게 관리되는데, 언론사가 해킹이라도 한 것이 아니라면 지난 달 회계보고를 받은 최고위원이 이 내용을 언론사에 토스했을 수밖에 없다"며 "이런 공격을 시도하는 것 자체가 추잡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저는 대표 되고 나서 당에서 제공한다는 카니발과 운전기사도 거부하고 대중교통이나 자차 이용해서 다닌다"며 "이런 걸로 공격해봐야 남는거 없다"고 덧붙였다.

DJ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