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원기 키움 감독, 양현 4연속 견제에 "납득 가지 않은 행동"

송고시간2022-07-26 18:34

댓글

질책성 엔트리 말소 "팀에 안 좋은 영향 미쳐"

경기 지켜보는 홍원기 감독
경기 지켜보는 홍원기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홍원기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불펜 투수 양현(30)의 '4연속 견제'에 관해 "납득이 가지 않는 행동이었다"며 쓴소리를 남겼다.

홍 감독은 26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t wiz와 방문경기를 앞두고 휴식일인 전날 엔트리 말소한 양현에 관해 "견제구를 4개나 연속으로 던져 경기 흐름에 안 좋은 영향을 미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현은 24일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 0-3으로 뒤진 6회에 등판해 2사에서 이재현에게 안타를 허용한 뒤 오선진 타석 때 1루 견제를 4번이나 연속해서 했다.

승부처가 아닌 상황에서 견제구 4개를 던지는 건 매우 드문 일이다.

홍원기 감독은 양현이 개인적인 감정으로 그런 행동을 했다고 여겼다.

양현은 22일 삼성전 7회에 견제 동작에서 보크 논란에 휩싸였고, 이 과정에서 허삼영 감독이 강하게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홍 감독은 양현이 이에 관한 불편한 감정을 경기에서 표출했다고 보는 것이다.

홍 감독은 '양현의 견제가 이전에 있었던 일과 연관성이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그렇게 봤다"며 "선수 본인은 물론 팀에도 안 좋은 영향을 미쳤다. 잘못된 행동이었다"고 꼬집었다.

양현은 올 시즌 8경기에 출전해 2승 1세이브 1홀드 평균자책점 4.80의 성적을 거뒀다.

사이드암 투수인 양현은 팀 내에서 필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홍 감독은 양현의 행동을 묵과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키움은 활약을 펼치다 부상으로 말소됐던 신인 외야수 박찬혁을 1군에 콜업했다.

홍원기 감독은 "박찬혁은 몸 상태를 회복했고, 1-2군 간 선순환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으로 불렀다"고 설명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