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여옥 "아방궁 찜쪄먹는 평산성" 김의겸 "사과않으면 법적조치"

송고시간2022-07-26 18:52

댓글
오죽하면
오죽하면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5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 문 전 대통령 반대단체 집회, 1인 시위에 항의하는 마을주민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2022.5.25 seaman@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과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의 전신) 의원이 26일 온라인 설전을 벌였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집회·시위가 벌어지는 것을 거론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가 사시는 '평산성'이 막말 유튜버들에 포위됐다. 평산성으로 달려가자"는 글을 남겼다.

그러자 전여옥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블로그에 "흑석 김의겸, 역시 부동산 보는 눈 하나는 탁월하다"며 "그냥 문재인 사저라고 생각했는데, '평산성'이라고 한다. 아방궁 찜쪄먹는 평산성"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러면서 "진짜 거대한 성채다. 약 800평에 총공사비만 62억원, 역대 최고액수다"라며 "피 같은 우리 돈, 국민 세금이 들어갔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날 다시 SNS에 '전여옥 씨, 사과하십시오'라는 글을 올리며 공방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대통령 사저에는 20억원 남짓이 들어갔고, 전액 개인 돈으로 지은 것"이라며 "(전 전 의원의 발언은) 거짓선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아방궁'이라니, 그 단어가 쓰인 흉측한 역사를 누구보다도 잘 알만한 분"이라며 "문 전 대통령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응당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