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코로나 확진 탓 '한국전 추모의 벽' 준공식 불참(종합2보)

송고시간2022-07-27 09:51

댓글

기념사 메시지는 대독…한국전 정전협정 기념일 지정 포고문 발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화상 면담중인 바이든 대통령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화상 면담중인 바이든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워싱턴 DC 한국전 참전 기념공원에서 열리는 '추모의 벽' 준공식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26일 오후 전화 브리핑에서 '내일 바이든 대통령이 준공식에 참석하느냐'는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에서 회복 중"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이 행사에 직접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뿐만 한국에서 싸운 유엔군의 봉사와 희생을 깊이 존경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한국전참전기념비재단에도 이날 서면을 보내 바이든 대통령의 불참 사실을 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불참하더라도 각료급 인사를 보내 기념사를 대독하도록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의 메시지는 박민식 보훈처장이 대독할 예정이다.

지난해 5월 착공돼 15개월 만에 완공되는 한국전 참전비 추모의 벽에는 미군 전사자 3만6천634명, 카투사 전사자 7천174명 등 모두 4만3천808명의 이름이 각인돼 있다.

준공식에는 한국 측에서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박민식 보훈처장, 이헌승 국회 국방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또 미국 측에서는 커트 캠벨 백악관 NSC 인도·태평양 조정관, 아미 베라 하원 의원 등이 자리할 예정이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27일을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위한 정전협정 기념일로 지정하는 포고문을 내고 모든 미국인이 참전용사의 강인함과 희생, 의무감을 되새길 것을 독려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완공을 앞둔 미국 워싱턴DC의 한국전쟁 기념공원 내 '추모의 벽'
완공을 앞둔 미국 워싱턴DC의 한국전쟁 기념공원 내 '추모의 벽'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한국전쟁 기념공원 내 참전용사 '추모의 벽'이 공식 완공을 앞두고 있다. 한국전쟁 전사자의 이름이 새겨진 '추모의 벽' 전경. 2022.7.21 honeybee@yna.co.kr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준공식 행사를 주관하는 한국전참전기념기념비재단의 요청 등에 따라 참석 여부를 검토해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코로나19에 확진됐으며 지침상 격리기간(5일)은 이날로 종료되며 이후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격리에서 해제된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