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격리' 바이든, 먼발치서 최태원 회장에 손인사

송고시간2022-07-27 09:09

댓글

화상 면담 뒤 백악관 나서는 최 회장 일행에 손 흔들어

최태원 회장 일행에게 손을 흔드는 조 바이든 대통령
최태원 회장 일행에게 손을 흔드는 조 바이든 대통령

[미국 대통령 공식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화상 면담을 한 이후에 나가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먼발치'에서 인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 대통령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오늘 백악관에서 SK그룹 회장과 만났다"며 창가에서 정원에 있는 최 회장 일행을 향해 손을 흔드는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SK그룹은 미국에서 반도체 칩을 생산하는데 수십억 달러를 투자했다. 이는 우리의 공급망에 도움이 되고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는 글을 함께 게시했다.

이어 "오늘 면담은 화상으로 진행됐지만 나는 멀리서라도 인사할 기회를 놓칠 수 없었다"고 적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을 방문한 최태원 회장과 화상으로 면담했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220억 달러(29조 원)의 신규 투자 계획을 소개했으며 바이든 대통령은 "역사적 발표"라며 함박웃음으로 화답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