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뉴스공장서 '쥴리 의혹' 제기한 안해욱씨 소환

송고시간2022-07-27 10:59

댓글
서울 서초경찰서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서울 서초경찰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을 제기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을 27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안 씨는 올해 1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김 여사를 '쥴리'라고 언급했다가 공직선거법 위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됐다.

이날 오전 안 씨는 출석 전 취재진에 "조사를 받게 돼 황당하다"며 "김 여사가 쥴리 예명을 가졌을 때 제가 2년에 걸쳐서 여러 번 만났다. 제가 (쥴리를) 만난 횟수는 두 자릿수"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거짓말한다는 누명을 씌워서 고발된 것"이라며 "김건희 씨가 미몽에서 깨어나 무리한 고소·고발을 멈춰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씨를 변호하는 정철승 변호사는 "경찰은 피고발인 조사도 한번 안 해보고 대뜸 거짓말탐지기를 하겠냐고 물었다"며 "일반적인 수사 프로세스에 부합하지 않는다. 이건 수사기관이 예단을 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은 올해 2월 '쥴리 의혹'을 제기한 안씨와 과거 라마다르네상스 호텔 전직 종업원 등을 고발했다.

논란이 커지자 당시 김 여사는 유튜브채널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나눈 '7시간 통화'에서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면서 쥴리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win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