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준표 "대통령도 사람…불화 계속되는데 어찌 속내 감추나"(종합)

송고시간2022-07-27 14:54

댓글

"이제 그만들 하고 민생 돌보는 정치들 좀 하시라"

'내부총질 당대표' 문자공개에 작심 발언…"정권 더 힘들어 질수도"

홍준표 대구시장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윤석열 대통령 간 문자 대화가 언론 보도를 통해 노출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이 27일 작심 발언을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답글
홍준표 대구시장 답글

화면출처 : '청년의꿈'

전날 밤 홍 시장의 온라인 소통채널인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이 물으면 홍준표가 답한다)에는 '윤석열 본심 드디어 드러났는데 보셨습니까'라는 제목의 질문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윤 대통령과 권 원내대표가 나눈 텔레그램 메시지 사진을 올리고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이준석 대표를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 이런 식으로 보는데 한마디 해주십쇼'라고 글을 올렸고, 이에 홍 시장은 이날 오전 "대통령도 사람입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어 홍 시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난 대선 때 두 번에 걸친 '이준석 파동'을 제가 중재해서 어렵사리 대선을 치루었다"면서 "정권을 교체한 후에도 소위 윤핵관들과 이 대표의 불화는 계속 되었고 안철수·이 대표의 불화도 계속되어 윤 대통령의 정치적 미숙함과 더불어 정권 초기부터 불안한 출발이 계속 되고 있다"고 했다.

홍 시장은 "이 마당에 대통령도 사람인데 당대표가 화합적 리더쉽으로 당을 이끌지 않고 내부 불화만 야기하는 것을 보고 어찌 속내를 계속 감출수가 있었겠나"라며 "이제 그만들 하고 민생을 돌보는 정치들 좀 해야한다, 이러다간 어렵사리 잡은 정권이 더 힘들어 질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언급한 문자 메시지가 26일 노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윤 대통령이 권 대행과 주고받은 텔레그램 대화로, 전날 오후 대정부질문이 열린 본회의장에 있던 권 대행의 휴대전화 텔레그램 화면이 사진 기자에 포착되면서 공개됐다.

권 대행은 "사적 문자 내용이 저의 부주의로 유출·공개돼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당원·국민 여러분에게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 거듭 사과했다.

DJ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